보고 듣고 느낀 한마디 - 2008. 01. 25

2008.01.26 11:07 보고 듣고 느낀 한마디

00_

미련 - 신중현

신중현사단 노래 듣기

01_

며칠 자리를 비웠다. 일자별로 포스팅한다는 것이 압박이다.

02_

신중현의 모음집이 나온다. 가격이 압박이다. 초반본에 한하여 시리얼과 친필 사인 사진이 들어있다.
신중현 - 앤솔로지 파트 1 (Anthology Part 1) 신중현 - 앤솔로지 파트 2 (Anthology Part 2)

03_

"우리나라에도 각종 포상제도가 많다."고 역설적으로 말한다. "내공이 깊은 실력자나, 보이지 않게 의로운 일을 하는 도덕성을 갖춘 인물에게 상을 주는 경우는 드물다."며 숨어있는 인재도 찾아 나서라고 말한다.
새 정부가 어떤 사람을 쓰느냐에 따라 한 시대의 인물론이 결정된다. 한국적 팡테옹의 기준이 마련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그러니 인격을 갖춘 실력자를 잘 찾아내야 한다. 점심을 같이 하던 역사학과 동료 교수가 긴 한숨을 내쉰다. 이명박 정부가 ‘냄새’ 솔솔 풍기는 사람들을 쓰겠다고 하니 나라 앞날이 걱정이란다. 덕분에 밥맛을 다 잃고 말았다.
"새 정부가 들어서면서 사람 찾느라고 난리다. 쓸 만한 사람이 없다는 것이다. 어느 정치인은 대한민국 인재 풀(pool)이 이렇게 작은지 몰랐다고 ‘개탄’하기까지 한다."고 말하니 그 정치인이 누구인지 알고싶다. 언제 찾아 볼려고 또 키울려고 노력을 한 적이 있던가?

04_

DJ와 나경원의원의 말이 배미있다. 유치원생 말장난이다.

"통일부를 없애지 않으면 나라가 망하는가" DJ가 말했다. 이제 그만하지 뭐 그리 할말이 많은지. 또 "통일부는 통일에 대한 열망을 갖고 노력하고 있다는 상징이라고 할 수 있다"했지만 통일이 어찌 한 부서의 일이란 말인가?

한나라당 나경원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통일부가 없으면 통일이 안 되는 것이냐"며 "통일 문제는 온 국민의 것이지 결코 통일부나 김 전 대통령의 독점물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DJ가 "50년 정통 야당의 계승자라는 자신감을 가져달라"고 말할 자격이 있나? 자기가 만든 정당도 헌신짝처럼 버린 사람이. 이제 그만하지. 아직 갖고 싶은게 많은가? 나이가 먹을수록 쓸떼없는 걱정거리가 많아지고 생각도 많아진다고 하였는데...

05_

현대 계동사옥 표석 5년 만에 다시 설치한다. "다시 닦아 꺼내 놓은 주체는 '현대중공업'인 것으로 알려졌다." 세상은 돌고 도는 것이다.

06_

영화 우리생애 최고의 순간(우생순)이 계속 잘나가고 있다. 좋아해야 하나, 아니면 우려를 표해야하나.
인위적인 것은 좋지 않다.

07_

영화감독협회 "영진위, 국고지원금 전횡… 해체하라"고 하면서 "문성근·명계남, 영화계 떠나라" 주장했다. 10년 정권교체가 영화판에도 나오고 있다. 노 정권의 영화계는?에는 좀 더 적나라하게 말한다. 문화예술계의 이념 먹구름 걷어내야라는데 이념이 반영되지 않을 수가 있을까? 이래 저래 역사는 '투쟁의 연속'이다.

08_

"독서가 행복한 회사" 한 번, 꼭 한 번만 읽어봐도 좋은 책같다. 사긴 뭐하고 빌려봐야겠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저도 얼마 전에 신중현 사단의 김정미 씨 노래를 집중해서 들었어요. 앨범을 구해듣진 못하고..(더 이상 노코멘트)
    목소리와 창법이 정말 매력적.
    불운한 가수라고 들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