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으로 집을 지은 악어 : 비틀어 보는 동화

2011.05.18 18:30 行間/육아育兒는 육아育我


책을 권하는 사회는 사람사는 세상이다.
아이들에게 책 권하는 것은 더욱 더 중요하다. 하지만 그것보다 중요한 것은 어떻게 권하느냐는 것이다.
책을 권하는 책들이 많다. 그 중에 하나가 "책으로 집을 지은 악어"다.

전체적인 맥락은 좋은 내용이다. 어떻게 받아드리냐가 중요하다.
난 이책을 다시 보며 이 책의 내용처럼 되기도 힘들지만 아이들에게 비틀어 보는 시각을 주고자 하는 한다. 또한 편향된 시각을 아이들에게 주지않을까 하는 염려로 비틀어 다시 보고자 한다.

좋은 세상만 보여주어야 하는 것인지. 현실은 불공평함을 어려서부터 알려주어야 하는지. 세상은 생각하는 것처럼 관대하지 않음을 미리 알주어야 할런지.


+



가진 것도 없는 악어가 있다. 수줍고 말도 더듬고 돈도 없어 무허가 건물에 살고 있다. 이런 악어가 책을 좋아한다. 취미가 책 모으기다. (왜 취미가 책 모으기일까? 하기야 모으다 보면 읽기 마련이니... 악어처럼.)
책을 모으다 보니 많이 읽었다.


그 마을 사람들도 책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 (우리 마을 사람들도 책을 좋아하지 않는다.)
어른들은 돈 번다고, 아이들은 노느라고 정신이 없다.
책에 묻혀 사는 악어를 보고 모두 손가락질 하며 말한다. "말도 제대로 못하는 악어가 책을 본다니.. 정말 웃기는군." (세상 모두 비슷하다.)

마을 사람들은 보기 싫은 책이 있으면 전부 악어 아저씨네 마당에 던졌다. (그래도 악어 마을 사람들은 버릴 책을 사기에 현실의 우리 마을보다 좋은 마을이다.) 책을 좋아하는 악어는 너무 좋아한다. 점점 더 책이 많아지니 악어는 배도 고프지 않고 심심하지도 않았다. "책이랑 결혼 하고 싶을 정도야"라고 말하기도 한다. (난 독신주의자라고 말하는 처녀의 한숨으로 들린다.)


책이 점점 더 많아졌다. 책에 관심이 없는 마을사람들에게는 쓰레기처럼 보인다. (악어 마을 주민과 우리 마을 주민들과 똑같다.) 시청으로 달려가 환경담당 뚱보 직원에게 쓰레기를 치워달라고 요청한다. (왜 뚱보일까? 대머리에 배불뚝이가 전형적인 관료의 모습인지.)


뚱보는 악어을 내쫒을 방법을 궁리한다. 무허가에 사는 것을 안 뚱보는 한번의 경고로 포클레인으로 악어의 집을 단번에 부셔버렸다. (무허가로 사는 것이 죄인인지라 포클레인으로 밀어대는 뚱보에게 반항도 하지 못하는 악어가 우리 마을에도 너무 많다.) 뚱보는 지저분한 것을 보지 못하도록 주변에 높은 울타리를 둘려쳤다. 깨끗하게 정리한 뚱보는 기분이 좋아 마을 사람들을 위해서 일하는 소중한 일터로 돌아갔다.

높은 울타리가 있어도 마을 사람들은 계속 책을 버렸다. 계속 책을 버려 높디 높은 울타리위로 책이 보일 정도였다. (악어 마을 사람들은 좋은 사람들이다. 책만 버린다. 우리 마을 사람들은 아무거나 버릴텐데. 참 좋은 사람들이다.)


악어는 산더미처럼 쌓인 책으로 뭘 할지 고민한다. 고민고민하다가 책으로 집을 만든다. 멋진 집을 만든다. 그 안에 날마다 날마다 즐겁게 책을 읽었다.

멋지게 만든 집이 마을 사람들이 알아버렸다. (마을 사람들에게 들켜버렸다.) 마을 사람들은 뚱보에게 달려가 이번에는 울타리를 허물어 달라고 요청한다. 뚱보는 주민들의 요구에 울타리를 철거한다. 책으로 만든 집을 보자 눈이 튀어나올 뻔했다.


아이들은 집으로 들어가 책을 꺼내 읽기 시작했다. 악어는 금새 유명해졌다. 방송국 기자와 신문 기자들이 서로 몰려 취재를 했다. 하루에 100번도 넘게 인터뷰를 하기도 했다. (책에는 관심이 없고 선정적인 찌라시를 남발하는 기자 나부랭이는 우리 마을과 같다.)

시장님도 와서 악어의 이층집을 구경하였다. 시장도 깜짝 놀라며 말했다. "우리 시의 명물이 되겠는걸! 아주 멋진 도서관이야!" (정치인들에게 중요한 것은 자체의 의미보다 이슈화할 수 있는 랜드마크가 더 중요하다.) 시장은 악어를 도서관 관장으로 임명하고 사람들에게 소개한다. 흐믓한 표정을 지으며. (무슨 일이든 자신이 한 것처럼 하는 능력은 정치인의 가장 큰 덕목이다.)


하지만 악어는 "책을 사랑하는 여러분이 바로 이 도서관의 주인입니다"라는 멋진 연설을 합니다. ('이 땅의 주인은 여러분입니다'라 말했으면 더 좋았을텐데...)


그래도 '세상에서 가장 멋진 멋진 도서관'이 생겼으니 이 또한 기쁘지 아니한가.


책으로 집을 지은 악어
양태석 지음, 원혜진 그림/주니어김영사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