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의 역사를 바꾼 감동의 리그가 시작된다 : 머니볼

2011.11.22 07:30 영화


영화에 대한 시전 지식없이 보았다. 브래드 피트와 호감가는 제목 때문이다. 주제는 영화 한 편으로 끝나지 않는다. 영화의 실제 주인공 빌리 빈이 아직까지 적용하고 있다.


게임의 역사를 바꾼 감동의 리그가 시작된다!

메이저리그 만년 최하위에 그나마 실력 있는 선수들은 다른 구단에 뺏기기 일수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돈 없고 실력 없는 오합지졸 구단이란 오명을 벗어 던지고 싶은 단장 ‘빌리 빈(브래드 피트)’은 경제학을 전공한 ‘피터’를 영입, 기존의 선수 선발 방식과는 전혀 다른 파격적인 ‘머니볼’ 이론을 따라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 그는 경기 데이터에만 의존해 사생활 문란, 잦은 부상, 최고령 등의 이유로 다른 구단에서 외면 받던 선수들을 팀에 합류시키고, 모두가 미친 짓이라며 그를 비난한다.

과연 빌리와 애슬레틱스 팀은 ‘머니볼’의 기적을 이룰 수 있을까?





영화에서 말하는 머니볼이란 "보이지 않는 것들에 대한 측정, 통념을 넘어서는 혁신적인 생각 그리고 저평가된 가치를 찾는 끊임없는 도전"이다.

영화를 보고 느낀 머니볼의 장단점 몇 가지.

데이터 만으로 모든 것을 판단 할 수 있을까? 데이터 지상주의의 오류에 빠질 염려는 없는가? : 야구계의 기존 멤버들의 선입관을 깰 수 있는 방법은 객관적으로 제시 할 수 있는 데이터가 최소한, 최대한의 무기일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는 생각.

머니볼을 적용하려는 단장에 대해 신과 구단주만이 단장(브래트 피트)를 막을 수 있다는 구단 관계자들의 인정 : 자신의 위치와 입장을 철저히 인정하는 합리적인(?) 양키들의 사고방식, 한국이었다면 쉽게 인정했을까?

격을 파한 단장의 결단력. 경험도 없는 경제학도 출신 피터를 알아 본 그의 감. 물론 데이터를 동반한 피터의 박식함이 단장을 움직이는 요인이 되었을 것이다. 단장의 전화를 받고 짐을 싼 피터의 결단력. : 모든 것이 감(촉)과 결단력으로 귀결된다. 따라서 감을 가지고 결단력으로 격을 파하라.

레드 삭스의 엄청난(?) 제의를 뿌리치고 가난한 구단에 남은 단장 : 이 부분은 아직 미스테리다. 신념을 위해 구단에 계속 남았을까? 머니볼을 계속해 완성해 보려는 오기때문이 아닐런지. 그 오기는 10년이 지난 현재도 아직 이루지 못하고 계속 실험중이다.


영화를 보니 책을 읽고 영화를 한번 더 봐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책을 읽고 영화를 본다면 아마 다른 느낌을 가질 것이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