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노예가 되지 않고 주인이 되는 책 읽는 즐거움을 위하여

2012.04.04 07:30 行間/술 사주는 읽고쓰기


"책이 좋은 것은 언제든지 그것을 덮어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마음대로 그가 읽은 책에서 해방될 수 있다는 것, 그것이 책이 가지고 있는 최대의 이점이다." 책을 참으로 많이 읽고 돌아가신 어느 평론가가 하신 말씀이다. 참말 그렇다. 영화나 연극을 보러 가면 공연(상연)이 끝날 때까지 꼼짝없이 앉아 있어야 한다. 별로 재미를 느끼지 못하는 경우에도 돈 내고 들어갔으므로 대개의 경우는 끝까지 자리를 지키고 무대에 복종하는 것이 일반 관객들의 태도이다. 이에 비하면 책에 대해서 독자는 얼마나 자유로운가. 원할 때면 언제든지 책을 덮어버릴 수 있는 책은 또 얼마나 다행인가. 어떤 책에 빨려들거나 거기서 빠져나오는 일을 선택할 수 있다는 것은 책에 대해서 주눅들지 않고 능동적으로 된다는 것을 뜻한다. 독서 교육을 하면서 무엇보다도 먼저 가르쳐야 하는 것이 이런 것이 아닐까. 책의 노예가 되지 않고 책의 주인이 되는 것.


최윤정의 <책 밖의 어른 책 속의 아이>에 나오는 한 부분이다. 중간에 책을 덮을 수 있는 것이 독자의 당연한 권리이거늘 그것을 모르는 독자가 많다. 우리는 아이에게 책을 중간에 덮는 것을 나쁜 것이라 억지로 읽으라고 한다. 책값이 아까워 그러기도 하지만 책을 계속 읽지 못하는 것은 나쁜 독서 습관으로 생각하기 때문이다. 영화나 연극만 돈이 들어간 것이 아니라 책도 그러하다. 꼭 책값뿐 아니라 책을 읽는 시간도 비용을 내는 것이다. 읽기 싫은 책을 중간을 덮는 것이 책을 계속 읽는 것보다 그 비용보다도 훨씬 적게 내는 것이다.

책을 덮을 권리는 다니엘 페나크(<소설처럼>, 문학과지성사)의 독서의 권리에서도 말했다. 아이뿐 아니라 어른에게도 똑같이 적용되는 권리이다. 이처럼 독자의 당연한 권리를 잊고 책 읽기에 매달리고 있다. 읽고 싶은 대로, 읽고 싶은 책만, 책의 내용도 내 맘대로 생각할 권리가 있다. 강요하지 마라. 책 읽는 아이에게 먼저 책 읽기에 대한 권리를 알려주어야 한다. 최윤정의 말처럼 "책의 노예가 되지 않고 책의 주인이 되는" 아이가 되도록 권리를 알려주고 찾아주어야 한다.

  1. 책을 읽지 않을 권리
  2. 건너뛰며 읽을 권리
  3. 책을 끝까지 읽지 않을 권리
  4. 책을 다시 읽을 권리
  5. 아무 책이나 읽을 권리
  6. 보바리즘을 누릴 권리 (보바리즘 : 엠마 보바리는 플로베르의 소설 속의 인물. 오로지 감각만의 절대적이고 즉각적인 충족감을 말한다.)
  7. 아무 데서나 읽을 권리
  8. 군데군데 골라 읽을 권리
  9. 소리 내서 읽을 권리
  10. 읽고 나서 아무 말도 하지 않을 권리


소설처럼
다니엘 페낙 지음, 이정임 옮김/문학과지성사

책 밖의 어른 책 속의 아이
최윤정 지음/문학과지성사


덧붙임_
사진 출처 : 책읽는즐거움_2011 상반기 공모전 장려상

덧붙임_둘
독서교육에 관한 포스트 몇 가지.
아이에게 올바른 독서 지도란 없다 단지 부모가 미리 읽어보는 일이다
책을 읽어주는 것은 선물과도 같다. 읽어주고 그저 기다리는 것이다.
우선 쓰기에 대한 인식부터 바꾸자
글쓰기 욕구는 본능이다 : 나는 국어의 정석이다

덧붙임_셋 2012.09.07
별로 재미를 느끼지 못하는 경우에도 돈 내고 들어갔으므로 대개의 경우는 끝까지 자리를 지키고 무대에 복종하는 것이 일반 관객들의 태도이다.

인용한 문장을 다음과 같이 다듬어 본다.

별로 재미를 느끼지 못할 때에도 돈 내고 들어갔으므로 대부분은 끝까지 자리를 지키고 무대에 복종하는 것이 일반 관객들의 태도이다.


어떻게 읽을 것인가

책은 그냥 책일 뿐이다.
책과 함께 우리가 될 그날을 위하여 : 독서
책을 어떻게 잘 읽을까? : 호모부커스
책을 읽는 이유 : 책 읽는 책
비지니스 서적 읽는 방법 : 레버리지 리딩
선인에게서 듣는 독서법 : 조선 지식인의 독서노트
천천히 읽기 : 책을 읽는 방법
희망도서목록을 작성하라 : 전략적 책읽기
신나는 독서경영 : 독서가 행복한 회사
얼마나 읽어야 이길 수 있을까? : 읽어야 이긴다
'책을 읽어라'에서 '책을 읽자' : 책, 세상을 탐하다
솔직한 호란의 다카포
행복한 책읽기와 독서일기
고전을 등한시 한 나의 독서편력
2주에 1권 책 읽기
우리가 원하는 책은 무엇일까?
천천히, 주의 깊게 상상력을 동원해서, 마음껏 읽어보자 : 어떻게 천천히 읽을 것인가
어떻게 읽고 어떻게 쓸 것인가
위대한 인물들에게는 솔선수범하는 훌륭한 부모의 본보기가 있다
좋은 책이란 읽는 이를 불편하게 하는 책이다
비판적 독서가 갖기 쉬운 함정
꿈꾸는 다락방의 저자 이지성의 독서관
좋은 책이란 어떤 책일까? : 책 권하는 사회
조금 어려운 책을 읽자 : 책 권하는 사회
다른 시각으로 책읽기 : 북 배틀
또 한 권의 벽돌 : 한 건축가의 난독일기
책을 읽는다는 것은 삶의 특권이다 : 48분 기적의 독서법
어떻게 책을 읽을 것인가
책에 미친 바보가 일러주는 책 보는 방법
아이에게 올바른 독서 지도란 없다 단지 부모가 미리 읽어보는 일이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정말 옳으신 말씀입니다. 책의 노예가 되지 않고, 주인이 되는 권리.
    이게 똑바로 서야지만 책을 제대로 즐길 수가 있지요 ^^
    • 책을 읽는 것은 나인데 내가 책을 읽는 것이 아니라 의무적으로 책을 읽게 한다면 주객이 전도된 것이겠지요...
    • 빈배
    • 2012.04.04 08:33 신고
    끝까지 읽어야한다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기가 쉽지 않습니다.
    건너뛰고, 다시 읽고, 그 모든 것이 자유로운 독서가 되는 그날까지, 열독하렵니다^^
    • 책을 많이 읽으려면 많이 사야한다는 것으로 귀결되더군요...
      그래야 많이 덮을 권리를 찾을 수 있지 않을까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