뻥카는 돈 있는 놈에게 쳐라 : 약소국 그랜드 펜윅의 뉴욕 침공기

2012.04.10 07:30 行間/향기로운 시와 소설

포카에서 블러핑, 일명 뻥카라는 게 있다. 자신의 패가 좋지 않을때 상대방으로 하여금 내가 좋은 패가 가지고 있다는 것을 강력하게 보여주는 것이다. 상대가 내 패를 높은 패로 인정해준다면 나는 낮은 패로 이길 수 있다. 하지만 내 패를 인정하지 않고 죽지않는다면 나는 큰 손실을 보게된다. 그래서 뻥카에도 타이밍과 기술이 필요하다. 그 보다 더 중요한 것은 돈을 딴 사람에게 뻥카를 쳐야한다는 점이다. "부자 몸조심한다"는 말이 있다. 자신이 가진 것을 잃지 않으려는 마음에 내 패가 좋지 않다면 상대방의 패를 인정하고 죽는다. 괜한 모험으로 지금까지 딴 돈, 누리고 있는 것을 잃고 싶지 않기 때문이다.

그랜드 펜윅은 아무 것도 가진 것이 없는 약소국이다. 지난 6세기 동안 포도를 경작하여 와인을 수출하여 살아왔다. 20세기에 들어서 인구가 증가하여 식량과 피복이 더 필요하게 되었다. 수출을 늘여 더 많은 수익이 필요한 시점이 되었다. 다른 방법이 없기에 판매하고 있는 와인을 딱 10%만 물을 타서 양을 늘이자는 의견을 내세운 희석당과 그것에 반대하는 반희석당으로 국론이 분열되었다. 선거에서도 다수당이 나오지 않아 결정을 못내고 있는 상황이다.
 
그랜드 펜윅이 사는 방법은 미국과 전쟁에서 지는 방법이다. 전쟁에 져서 미국으로부터 지원금을 받아 해결하자는 것이다. 그랜드 펜익은 미국에 선전포고를 하고 중세 무기로 무장한 군인들이 미국을 정벌하러 떠난다. 미국은 이들의 선전포고를 듣고 자신들의 기준으로 그랜드 펜윅을 생각한다. 강력한 폭탄을 가지고 있는 나라로 인정한다. 부자 몸조심이다.

Q폭탄을 손에 넣게 되고 폭탄을 만든 코킨츠 박사를 인질로 잡는다. 전혀 예상하지 못하게 미국으로 부터 항복을 얻어낸다. 전쟁에 져서 지원금으로 살려고 했던 그랜드 펜윅은 혼란에 빠진다. 강력한 Q폭탄으로 인해 여러나라로 부터 침공을 당하지 않을까 염려한다. 하지만 강력한 Q폭탄을 가지고 미국과 소련으로부터 핵무기 폐기조약을 얻어낸다. 또한 국제연합은 강대국의 이익에 따라 움직이는 단체이니 약소국가 연합을 새롭게 만든다. 2개국의 약소국가들이 강대국을 감시하고 핵을 폐기한다.  그후로 오랫동안 세계는 평화롭게 살았다는 이야기이다. 그들이 그렇게 겁내던 Q폭탄은 실패작이었다. 있지도 않은 강력한 폭탄에 그들은 자신들의 기득권을 포기하고 모두 내어주었다.


 
아일랜드 출신 미국인 레너드 위벌리가 쓴 시리즈 중 첫번째 책이다. 냉전 시대를 풍자한 소설이다. 미국, 소련 그리고 그들의 이익을 대변하는 국제연합 등에 대한 비판이다. 낭만적인 발상이다. 강력한 나라인 미국에 대해 선전포고를 하고 자신과 동등한 입장이라고 생각하는 미국, 그리고 강대국들 모두 우스꽝스러운 모습이다. 세계평화를 말하지만 동양에 대한 생각은 없다. 20개국 회의에 참석한 나라중에 동양권은 없다. 중동을 동양으로 생각한다면 사우디아라비아가 있을 뿐이다.
 
김정일이 이 책을 동경했다는 이야기는 있지만 확인이 된 사항은 아니다. 하지만 내용을 보면 약소국 그랜드 펜윅과 북한 많이 비슷하다. 자체 생존이 어려운 상황이니 외국, 특히 서압의 지원이 간절한 상황이었다. 핵을 가지고 그들과 협상을 한 점도 유사하다. 둘 다 뻥카를 질렀고 그들이 인정해 주었다. 결과는 다르지만.
 
현실은 책이 바라는 대로 이루어지지 않는다. 비록 소련이 붕괴되었으나 그자리에 러시아가 국가이기주의로 자리잡았다. 각 나라들은 자국의 이익만을 위해 쫒는다. 지금은 무기가 아니라 자본으로 약소국을 착취한다. 자신들의 모델을 글로벌 스탠다드라 말하며 따르라 한다. 하지만 그러한 신자유주의도 미국의 금융위기 이후 그 힘을 약해지기는 했지만 여전히 그들이 세계를 지배하고 있다. 지금은 국가보다는 자본의 이익에 더 충실한 세계화가 이루어지고 있다. 자본이 정치를 아우르고 있다. 정치는 자본의 충견 역할을 충실히 하고 있다.

어떻게 하면 그랜드 펜윅같은 강력한 추진체가 될 수 있을까. 탄허스님은 “인류를 파멸시킬 세계 전쟁은 일어나지 않고 지진에 의한 자동적 핵폭발이 있게 되는데, 이때는 핵보유국들이 말할 수 없는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 했다. 이어 “남을 죽이려고 하는 자는 먼저 죽고, 남을 살리려고 하면 자신도 살고 남도 사는 법”이라며 “수소탄을 막을 수 있는 것은 민중의 맨주먹뿐이다”고 역설했다. 이제 마르크스의 말을 빌리지 않아도 "만국의 노동자여 단결하라"뿐이다.



약소국 그랜드 펜윅의 뉴욕 침공기
레너드 위벌리 지음, 박중서 옮김/뜨인돌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빈배
    • 2012.04.10 08:10 신고
    다시 뉴욕침공기를 읽는 기분입니다^^ 이렇게 가다가는 공멸뿐이죠.
  1. 흑...ㅠㅠ 이런 감동적인 포스팅이라뇨... 역쉬 뻥카는 힘있는 자에게 쳐야지, 우리는 왜케 힘없는 사람들에게만 치고 있는지...ㅠ 그랜드 펜윅 식의 침공 후 승리가 필요하지 않나 싶습니다~~
    • 이제야 알게되어 읽게되었군요. 알려지지 않고 사라지는 많은 책들이 있는데 ....
      그렇다고 수 많은 책을 다 읽을 수도 없고, 연간 간행수를 한정하면 되려나요... ㅎ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