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멀티플라이어가 될 수 있을까?

2012.08.21 07:30 行間/새롭게 다시 태어나는 자기개발

"나와 그렉이 이들의 세계에 들어갔을 때 굉장한 자극을 받았던 것처럼 당신 역시 이들의 이야기를 읽으며 영감을 준을 주는 자극을 받기 바란다"고 말한다. 어떤 자극을 바라는 것일까? 이들은 기존의 리더가 갖추어야 할 조건을 다시 '멀티플라이어'라는 이름을 붙어 소개하고 있을 뿐이다.

팀과 조직의 지혜와 창의성을 고갈시키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팀과 조직의 역량을 최고로 이끌어내고 사람들을 더 똑똑하게 만드는 사람이 있다. 상대를 더 탁월하게 만드는 이들을 우리는 ‘멀티플라이어(multiplier)’라 부른다.


이 책을 읽으며 생각나는 책이 있다.  수 세기 동안 단 1%만이 알았던 부와 성공의 비밀을 말하는 《씨크릿》과 1만시간의 법칙을 말하는 《아웃라이어》이다. 두 책의 공통점은 법칙이다. 자신의 성공을 위해 해야할 방향과 노력을 말한다. 반면 이 책은 그 법칙을 이끌어내는 사람을 말한다. 자신의 성공을 위함과 더불어 조직을 성공적으로 이끌어가는 이들 멀티라이어는 다른 이를 성공으로 이끈다.

   * 사람의 재능을 찾아낼 수 있다면, 재능을 일하게 만들 수 있다.
   * 최고의 생각은 내가 먼저 주어야 받을 수 있다.
   * 사람은 도전을 받음으로써 더 똑똑해진다.
   * 여러 사람이 모여 머리를 맞대면 답을 찾을 수 있다.
   * 사람은 똑똑하고 답을 찾아낼 것이다.



멀티플라이어를 어떻게 키워낼 수 있을까? "배울 수 있는 것이라면 가르칠 수 있다"는 전제에서 "스스로 배운 것을 가르친다면 가능하다"고 말한다. 누군가는 멀티플라이어가 되어야 한다. 그래야 다른 멀티플라이어를 키울 수 있다. 다르게 말하자면 멀티플라이어가 리더로 있는 조직에 들어가지 않는다면 멀티플라이어가 될 확률이 아주 작아진다. 디미니셔가 될 확률이 아주 높다.

집에서 가전제품을 수리할 때 육각 나사를 풀어야 할 때 펜치나 일자, 십자 드라이버를 쓸 것이 아니라 육각나사 전용 펜치를 사용하면 된다. 다른 도구를 써서 아무리 많은 노력을 하더라도 맞는 도구를 사용한 것에 절대적으로 미치지 못한다.

다음은 멀티플라이어의 역할을 간단명료하게 설명한다. 육각나사를 풀려면 육각나사 펜치라는 도구를 이용해야 한다. 하지만 현실은 다르다. 우리가 육각나사가 문제의 원인인 것을 미리 알고 육각나사 펜치를 미리 준비하고 있지 못하다. 단지 유사한 도구가 있을 뿐이다. 현재 가지고 있는 자원을 어떻게 잘 활용하는지 그에 대한 통찰력을 가지고 있어야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멀티플라이어인 리더 아래서는 멀티플라이어가 될 확률이 높다. "채용의 악순환 시나리오"과 맥을 같이 한다.

당신은 무엇이 될 것인가? 천재인가 아니면 천재를 만드는 사람인가?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 저자가 마지막으로  독자에게 던지는 질문이자 결론이다. 한데 왜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가? 천재이며 천재를 만들어내는 사람이 되어야 하지 않겠는가. 저자가 책에서 원하는 인물상이 바로 멀티플라이어 아니던가. 그래서 멀티플라이어가 되어야겠다는 결론만을 선택할 뿐이다. 누가 디미니셔가 된다고 하겠는가.


멀티플라이어
리즈 와이즈먼 외 지음, 최정인 옮김, 고영건 감수/한국경제신문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