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000원 그리고 품절

2013.04.17 02:06 해우소

48,000원이 부담스러워 몇 년째 사지 못한 책이 있다. 늘 책은 구할 수 있으니 안 샀다. 하지만 늘 예상은 예측을 비웃는다. 48,000원이 부담스러운 금액이 아니라 책 한 권에 48,000원이 상대적 크게 느껴진다. 요모조모 따지지 않아도 그 정도 가격이 나올 거라는 건 안다. 그럼에도 한 권에 48,000원은 부담스러운 가격이다.

같은 경우가 또 생기더라도 안 산다. 그 책을 사서 읽기보다는 책장에 꽂아두고 스스로 만족을 느낄 게 분명하다. 그렇다면 차라리 소주 몇 병을 먹는 게 나을지도 모를 일이다. 이번에 샀다고 하더라도 매번 이런 일은 반복될 것임이 틀림없다.

내 것이 아닌 것은 커 보인다. 더욱이 잡을 수 없는 것은 더 크게 보이고 아쉽다. 그래서 일 년에 한 번만 펼치더라도 내 방 책장에 꽂혀있으면 한다. 시간이 지나면 구해지겠지.


신고
Tags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품절인가요?....
    저는 장바구니에 넣어두고 몇달 째 제 책장으로 옮겨놓지 못한 책들이 많습니다.
    그 사이 술은 몇 순배가 돌았는지 헤아릴 수도 없네요..ㅎㅎ..
    • 품절이네요. 미루다보니 이렇게 되었군요. 하지만 또 이런 일이 반복되리라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ㅎ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