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달한 카라멜 마끼아또와 따스한 책 한 권

2013.04.23 07:30 行間/향기로운 시와 소설

봄이 그 기운을 잃은 지 오래다. 봄인가 하면 어느새 반팔이 반가운 여름이다. 하지만 지금은 아직도 겨울이다.

오랜만에 따사로운 햇살이 비추는 봄날이다. 이런 봄날은 달달한 게 먹고 싶다. 카라멜 마끼야또를 시켜 카페에 앉아 서가에 책을 바라본다. 책장에 있는 책 대부분은 달달하며 무겁지도 않다. 카라멜 마끼야또의 달달함과 어울리는 달달한 책 한 권을 들었다. 정호승의 시인의 《내 인생에 용기가 되어 준 한마디》이다.

목차를 보니 달달하고 달콤한 말이다. 듬성듬성 읽었다. 달달한 책의 좋은 점은 손 가는 대로 읽어도 전혀 문제가 없다는 것이다. 책을 읽는 동안 ‘아! 맞다’를 연발했다. 하지만 한편으로 어디서 본듯한 이야기라는 걸 떨칠 수 없다. 그래도 좋다.



전부 공감하지 않지만 달달한 이야기다. 그리고 따뜻하다.

홍신자는 “막걸리를 먹으면서 와인 향을 그리워하지 마라.”라고 했다. 지금 여기가 아닌 것에 마음 줄 필요가 없다. ······ 포기해버린 지난 일을 안타까워하면 현재 나를 이루고 있는 것이 소중하게 여겨지지 않는다. ······ 현재 사랑하는 사람이 때때로 부족해 보이더라도 그 부족함의 향기를 맡아야 한다. 사랑은 한 사람에게 하나뿐이다. ······ 모든 壁은 門이다.

따스한 봄날 달달한 커피와 달달하고 따뜻한 글을 읽는 것도 봄을 맞이하는 게 아니라 짧은 봄을 보내는 데 제격이다.



내 인생에 용기가 되어준 한마디
정호승 지음, 황문성 사진/비채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