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든펜에 빠지다

2013.05.07 07:30 우든펜

목선반을 이용해 만드는 우든펜 과정 중 만든 3종이다. 여러개를 만들었지만 그나마 나은 게 이것이다. 아직 미숙하니 펜은 자세히 보지 마시길. 우든펜 사진 찍으려고 나무를 주어 사포질하고 셀락질하여 만들었지만 색상은 만족스럽지 못하다. 좀 더 손질하여야 받침으로 사용이 가능할 듯. 정작 중요한 것은 펜인데 다른 것에 관심을 두니 아직 갈 길이 멀다.

갈 길 멀고 어리석은 나에게 펜은 멀고도 험하다.

잠 못 드는 사람에게 밤은 길고 피곤한 나그네에게 길이 멀 듯이
진리를 모르는 어리석은 사람에게 생사의 밤길은 길고도 멀어라
_《법구경》







덧_
DSLR로 찍으려다 옮기는 작업이 번거로와 아이폰으로 찍었다. 소품은 작은 아이 베어블릭 시리즈 25.

'우든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갈피  (0) 2014.03.22
우든펜에 빠지다  (0) 2013.05.07
Tags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