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만의 펜을 만들어 보자 : 제26기 나의 펜을 만나다

2013.05.11 13:36 가볼곳/땅

자판으로 대부분을 해결하기에 필기구의 필요성이 많이 줄어들었다. 하지만 종이에 쓰이는 느낌은 자판이 대치하지 못할 묘한 매력이 있다. 스마트폰에 메모하지만, 종이에 연필과 만년필로 메모하는 즐거움은 그것이 대치하지 못한다.

공장에서 찍어낸 많은 펜, 샤프가 많지만 많은 이가 자신만의 펜을 갖고 싶어한다. 핸드메이드 제품을 구매할 수 있지만, 자신이 펜을 만들어 사용하면 그 느낌은 남다를 수밖에 없다. 거기에 우든펜의 매력은 플라스틱이나 스틸이 줄 수 없는 나무만의 매력이다.


우드토피아를 운영하고 있는 수달님의 이야기는 우든펜을 만들어야만 할 이유를 말해준다.

‘펜 만들기’에는 고도의 집중력이 필요합니다. 그만큼 완성했을 때의 성취감은 직접 만들어 보지 않고는 느끼기 어려울 정도의 짜릿함과 만족감을 선사할 것입니다. 게다가 직접 만든 펜은 이 세상에서 단 하나밖에 없는 나만의 작품이 되며, 사랑하는 이나 지인들에게 ‘작은 자연’을 선물하는 가치 있는 기프트 아이템이 됩니다.

가족과 함께 연인과 함께 우든펜 만들기로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 보세요.



양평동에 있는 공방 우드토피아의 “제 26기 나의 펜을 만나다” 입문 과정을 소개한다.

※ 입문과정 교육 내용

09:50 ~ 13:00
우든펜 제작 소개
목선반 운용 및 안전 교육
제작 과정 시연 및 참여 교육

13:00 ~ 14:00

점심 및 휴식

14:00 ~ 18:00

우드 사프 1개 공작
펜시 슬림 우드 펜 1개 공작

일시 : 2013. 05. 25 토요일 09:50 ~ 18:00
장소 : 양평동 우드토피아
참가비 : 70,000원 (중식, 재료비 포함)
참가 자격 및 인원
카페 닉네임이 한글인 회원 8명
참가 방법 : 카페에 덧글로 신청. (회원 가입 필수)

기타 자세한 내용 참조  :  나무가 꿈꾸는 세상 우드토피아

하루 교육으로 자신만의 펜을 만들 수 있다. 물론 판매하는 제품보다는 부족하지만 내가 만든 ‘나의 펜’이다. 입문과정을 통해 우든펜의 매력을 느끼고 좀 더 멋진 나의 펜을 만드는 심화과정에서 좀 더 멋진 많은 펜을 만들 수 있다.

덧붙임_
우든펜 DIY, 나도 한번 만들어 볼까
도심에 핀 나무 사랑, 우든펜 전문 공방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