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버리지 마세요

2013.10.22 15:45 해우소



마감 시간이면 직원이 돌아다니며 쓰레기를 거둬간다. 쓰레기를 버리지 말라고 하지 말고 쓰레기통을 두면 될 것을 괜히 버리는 사람의 마음 불편하게 만들고 쓰레기를 치우는 직원의 마음도 편치않게 한다. 또한, 카트를 보관하거나 가져가는 사람도 기분이 별로다.

쓰레기통이 비싸서 그런가.

한편으로는 마트 측 처지도 이해할 수 있다. 집에서 버려야 할 쓰레기를 마트의 쓰레기통에 버리는 양심적인 사람이 많다. 악순환의 연속이다. 믿지 못하니 설치 못 하고 (또는 안 하고) 쓰레기통이 없으니 그냥 버린다.

누가 먼저 바뀌어야 할까?

내가 먼저.


신고

'해우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나무 그리고 편견  (0) 2014.06.27
모니터 받침대  (0) 2014.03.27
쓰레기 버리지 마세요  (0) 2013.10.22
전기요금이 전기세인 이유  (0) 2013.10.20
오래된 책 그리고 사라진 책방  (0) 2013.10.18
역사교과서 논란은 왜 일어나는가?  (0) 2013.09.24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