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듯 다른 두 책

2014.07.03 07:30 해우소


"그동안 평화시장 노동자의 삶과 투쟁에 관한 기록은 대부분이 ‘지식인’에 의해 씌었다." 하지만 "거대한 역사만 역사가 아니라 낮고 가난해서 역사의 전면에 드러나지 않았던 수많은 민초의 적은 삶이 결국 역사이다."

"40여 년이 지난 지금에도 기막힌 빈부 격차, 노동자 계급에 대한 억압과 착취 강화, 민주적 노동운동의 탄압, 남녀 노동자에 대한 차별, 정치권과 재벌의 유착, 정규직과 비정규직으로 분할 통치, 부자층과 서민층의 세대적 계승 등등이 이 책의 묘사보다 더욱 나빠졌다면 우리는 '무엇을 할 것인가?'라는 긴급한 과제에 부닥친다. 우리 모두가 새로운 사회를 열기 위해 투쟁하지 않을 수 없다."

열세살 여공의 삶
신순애 지음/한겨레출판


"패자에 대한 기억을 소멸시키지 않기 위해서는 소수의 힘만으로도 충분하다." 

"인간과 사회를 위한 이념을 실현하기 위해 권력을 장악한다지만, 만약 그 권력이 총구에서 나온다면 그것은 이미 인간과 사회를 배반하도록 예정된 게 아닐까? 강제력의 자장에서 벗어난 자유로운 인간의 자발적 연대를 꿈꾼 아나키즘은 어쩌면 현 단계에서는 패할 수밖에 없지 않을까?"

패자의 기억
미셸 라공 지음, 이재형 옮김/책세상



신고

'해우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티스토리 초대장 배포합니다 (40장)  (25) 2014.10.27
2014년 4월 15일은 '완벽한 날'이다  (0) 2014.07.24
같은 듯 다른 두 책  (0) 2014.07.03
소나무 그리고 편견  (0) 2014.06.27
모니터 받침대  (0) 2014.03.27
쓰레기 버리지 마세요  (0) 2013.10.22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