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본성을 알아내는 일곱 가지 방법

2014.10.21 07:30 行間/인간이 되기 위한 인문



知人性

인간의 본성을 파악하는 것보다 더 어려운 일은 없다. 사람마다 선과 악의 정도가 다르지만, 그 본성과 외모도 반드시 일치하지 않는다. 온화하고 선량해 보이지만, 행실이 간사한 사람도 있고, 겉으로는 공손하고 겸허해 보이지만, 마음속이 기만으로 가득 차 있는 사람도 있다. 또 겉으로는 용감해 보이지만 실제로는 나약하고 겁 많은 사람도 있고, 최선을 다하는 것 같지만, 따로 도모하는 게 있는 사람도 있다.

그러나 사람 본성을 알아내는 일곱 가지 방법이 있다.

첫째, 어떤 일의 옳고 그름에 관해 물어보고 그의 포부와 관점을 관찰한다.
둘째, 일부러 트집을 잡아 난처하게 만든 뒤 그의 기백과 도량, 임기응변 능력을 관찰한다.
셋째, 어떤 책략에 대한 의견을 물어보고 그의 학식을 관찰한다.
넷째, 큰 재난이 닥쳐온 것을 알리고 그의 담력과 식견, 용기를 관찰한다.
다섯째, 술 마시는 기회를 이용해 크게 취하게 만든 뒤 그의 본성과 수양의 정도를 관찰한다.
여섯째, 이익이 눈앞에 어른거리게 하고는 그가 청렴한지 아닌지 관찰한다.
일곱째, 기한이 설정된 일을 맡기고는 얼마나 신뢰할 수 있는지 관찰한다.

_제갈량, 《장원將苑》 

+

《장원將苑》은 제갈량 자신이 쓴 것이 아니라 후세의 위작이라는 설도 있지만, 그의 용병用兵, 치군治軍의 사상이 잘 반영되어 있어 진짜임이 틀림없다는 설도 있다.

제갈공명 병법
제갈량 지음, 박광순 편역/범우사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