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이런 생각을

2014.12.16 04:14 해우소


요즘 시국이 옛날 해방 공간과 비슷하다. 국민이 너무 불안하다. 이걸 다잡기 위해선 좀 과격한 단체가 있어야겠다고 생각했다. 독일에 '네오나치'라는 극우 단체가 있다. 미국에도, 일본에도 극우 단체가 있다. 그런 단체가 나를 위한 역할 일부를 담당한다. 지금 한국에는 우파 단체는 있지만 극우 단체는 없다. 내가 말하는 극우 단체는 법이나 국가권력으로 안 되는 일을 나라를 위해 해줄 수 있는 단체다. 선진국에는 다 극우 단체가 존재한다. 그로 인해 선진국이 안전하다.


21세기에 이런 생각을 할 줄이야 상상하지 못했다. 같은 하늘 아래 살아야 하는지. 나라를 구한다는 건 허울 좋은 핑계이고 강원도 작은 시의 시장이라도 한자리 얻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을 텐데. 좀 솔직하자.

이런 말도 안 되는 것을 기사로 써주는 게 문제다. 철저히 무시하고 관심을 둬 주지 않으면 지 풀에 사그라지기 마련일 텐데.


신고

'해우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직도 이런 생각을  (0) 2014.12.16
티스토리 초대장 배포합니다 (40장)  (25) 2014.10.27
2014년 4월 15일은 '완벽한 날'이다  (0) 2014.07.24
같은 듯 다른 두 책  (0) 2014.07.03
소나무 그리고 편견  (0) 2014.06.27
모니터 받침대  (0) 2014.03.27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