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물관이 살아있다 : 비밀의 무덤

2015.02.09 01:17 영화



원작을 넘어서는 속편은 없다고 한다. <대부> 같은 매우 특이한 경우도 있지만. 이번 <박물관이 살아있다 : 비밀의 무덤>은 속편도 아니고 시리즈 3편이다. 전편보다 나을 가능성이 많이 줄어있지만 혹시나 하는 생각에 영화를 보았다. 하지만 왠걸, 시나리오의 개연성도 없고 현실성도 없다. 오락 영화에 현실성을 따지는 것 자체가 무리이다. 그건 이해한다 치더라도 스토리가 재미없다. CG가 뛰어나 것도 아니다. 도대체 3편은 왜 만든걸까. 아니 나는 왜 이것을 보았을까?

만든 분이 문제가 아니라 무턱대고 보는 노오옴이 문제로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