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살이면 맥도날드를 선호한다

2007.08.24 11:32 스크랩

우리나라의 조사는 아니지만 광고와 브랜드에 대한 인지가 우리가 알고 있는 것보다 훨신 빠르다. 그것도 2살부터라니 걱정이 되는 조사 발표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내 식음료 업계가 어린이 마케팅을 위해 매년 100억불 이상을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서 이렇게 많은 광고비를 지출하는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다.
온,오프를 막론하고 현재의 구매고객이 아니더라도 그들은 앞으로 큰 잠재고객인 것이다. 무한한 소비를 창출하게 될 봉(?)인 것이다.
2살이 되는 시점에 아이들은 이미 특정 상표를 신뢰하게 되고 6세가 되면 이 상표의 제품들을 인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유치원생들이 같은 식품과 음료라도 맥도날드 포장이 된 음식>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집안에 TV 수가 많을수록 또 맥도날드 식품에 익숙할 수록 맥도날드 상표의 식품을 선호했다.
마케팅에 있어서는 현재 고객의 유지가 중요하지만 잠재고객의 발굴이 중요하기에 앞으로 키즈마케팅은 지금보다 더욱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참조 기사 : 아이들 '맥도날드' 이름 안 붙으면 '맛 없어'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우리애기는 다섯살이라서 그런지 햄버거는 알아도 맥도날드는 아직 모르는듯 합니다.ㅎㅎ
    • 저희는 거의 패스트푸드를 먹이지 않습니다.

      콜라도 잘 안먹으니 아이들도 입맛에 안 맞아 보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