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듣고 느낀 한마디 - 2008. 01. 15

2008.01.16 01:21 보고 듣고 느낀 한마디

01_

글을 잘 쓰기 위한 14가지 방법을 읽어 보았다. 이런 종류의 모든 글들이 다 맞는 말이다. 한데 읽을떄마다 새로운 것은 무엇때문인가?
이 글에서 나온 다른 한 마디.
"천재는 노력하는 사람을 이길 수 없고, 노력하는 사람은 즐기는 사람을 이길 수 없다."

02_

1일 30분 : 후루이치 유키오 - 모닝365에서 주문 01/04에 주문했는데 오늘(15일) 도착하다. 배송지연으로 5천원 쿠폰을 지급하다. 이래저래 손해가 많을 것이다. 그래도 5천원 지급을 결정한 것은 고민 끝에 나온 결정이라 생각된다. '가격결정의 기술'이 생각난다.

03_

나이가 들면 눈물이 많아진다고 한다. 자꾸 눈물이 난다. 나도 늙어가나 보다.

04_

盧대통령 “친노 창당은 의미없는 분열”
"지금은 손학규 전 경기지사가 정당한 절차를 거쳐 당 대표가 됐는데 근본적으로 부정할 수 없다. 대통합민주신당이 당 대표 1인 독재가 아닌 만큼, 정말 가치와 정체성을 지켜내야 한다면 소수세력이 된다 하더라도 당내에서 싸워야 한다."라고 청와대측이 盧씨의 심정을 이야기 하였다. 왜 일까? "당을 깨고 나와 또 다른 당을 만들려면 원래 있던 정당의 문제점을 정확히 지적하고 방향성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 노 대통령의 생각"이라는 부분을 보면 전면적이 부정이 아니라 전략적인 후퇴라 생각된다. '일보전진을 위한 이보후퇴'

05_

2008년 트랜드 읽기 또 유사한 이야기이다. 트랜드를 무시하기는 어렵다.

06_

결국 안철수연구소 - NHN, 백신 엔진 제공 합의로 결론이 났다. 알약의 등장으로 네이버도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상황이고 안철수연구소도 백신을 제공하기로 하였기에 적절한 타협으로 보인다.

07_

이상한 한겨레 블로그 서비스라는 포스팅을 한 적이 있는데 (2007/07/09의 일이다.) 블로그 개발자분의 댓글이 2008/01/14일에 달렸다. 지금 보셨나?
해당 문제는 RSS 로 전송할 때 모든 문서를 보여 주지 말자는 기획자의 의도가 있었습니다. 즉.. 블로그로의 유도를 염두해 의도라고 생각 됩니다. 어찌 되었건 해당 사항을 기획자에게 전달해 보겠습니다.
말씀하신대로 간단하게 한줄만 바꾸면 님께서 원하시는 대로 표시가 가능합니다.
말씀한 의도는 알겠지만 충분한 답변이 되지는 못한다. 전체공개와 부분공개를 말씀하시는데 내가 말한 요지는 그것과 다르다. RSS리더기로는 읽을 수 없게 만들었다는 내용이다. "문단은 물론이고 개행조차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요즈음 한겨레가 RSS구독으로 씨끄럽다. 문제는 마인드의 문제라 보인다.

08_

쓸데없는 독서는 하지 말라라는 글을 보았다. 무엇이 필요한 책이고 쓸데없는 책인가? 의문이다.
독서는 메모와 함께-메모도 쌓이면 책이 된다 맞는 말이다. 하지마 메모에 얶메이면 책의 전체를 파악하는데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

09_

이중텐이 품인록을 쓰게된 이유를 이렇게 말하고 있다.

역대로 중국에는 인물 품평의 전통이 존재해왔다. 인물 품평은 일종의 지혜의 표현이다.

문학 비평, 예술 비평은 있지만 임루 비평은 찾아볼 수 없다. 더러 인물에 대한 전기나 일화는 있지만 인물 감상은 없다. 사실 사람이야말로 세상에서 가장 감상 가치가 풍부한 존재 아닌가. 술과 차, 그림과 시도 품평을 하는데, 어째서 인물 품평은 없단 말인가? 이 책을 그래서 쓰게 되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저는 비교적 책을 빨리 읽는 편인데 괜찮은 책은 여러번 읽으면 머리 속에 남는 반면, 1번 읽은 책은 잊혀지더군요.
    그렇게해서 필요한 책과 쓸데없는 책을 구분하죠.-_-;
    • 책을 두번 읽기가 쉽지않더군요. 몇 권만 두번 이상 본 것 같네요..
      전 좋은 책 나쁜 책의 구분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