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년필

2006.02.17 18:12 해우소

만년필이 요즈음 들어 너무 가지고 싶다.
몽믈랑이나 워터맨을 가지고 싶다..

만년필로 생각을 정리하면 더 많은 것이 떠오르고 잘 될 것 같다는 부질 없는 생각...
쓰쓱 종이에 걸리는 촉감을 느끼면서...
요즈음에는 만년필뿐만 아니라 펜으로도 적을 일이 별로 없다. 컴퓨터에 바로 쓰기 때문에 하지만 백지에 정리를 하면 생각이 더 잘 나올 것 같다. 사실 그렇다.




만년필 - 송찬호

이것으로 무엇을 이룰 수 있었을 것인가 만년필 끝 이렇게 작고 짧은 삽날을 나는 여지껏 본 적이 없다

한때, 이것으로 허공에 광두정을 박고 술 취한 넥타이나 구름을 걸어 두었다 이것으로 경매에 나오는 죽은 말대가리 눈화장을 해주는 미용사 일도 하였다

또 한때, 이것으로 근엄한 장군의 수염을 그리거나 부유한 앵무새의 혓바닥 노릇을 한 적도 있다 그리고 지금은 이것으로 공원묘지에 일을 얻어 비명을 읽어주거나, 비로소 가끔씩 때늦은 후회의 글을 쓰기도 한다

그리하여 볕 좋은 어느 가을날 오후 나는 눈썹 까만 해바라기 씨를 까먹으면서, 해바라기 그 황금 원반에 새겨진 '파카'니 '크리스탈'이니 하는 빛나는 만년필 시대의 이름들을 추억해 보는 것이다

그러면서 나는 오래된 만년필을 만지작거리며 지난날 습작의 삶을 돌이켜본다 - 만년필은 백지의 벽에 머리를 짓찧는다 만년필은 캄캄한 백지 속으로 들어가 오랜 불면의 밤을 밝힌다 - 이런 수사는 모두 고통스런 지난 일들이다!

하지만 나는 책상 서랍을 여닫을 때마다 혼자 뒹굴어 다니는 이 잊혀진 필기구를 보면서 가끔은 이런 상념에 젖기도 하는 것이다 - 거품 부글거리는 이 잉크의 늪에 한 마리 푸른 악어가 산다

참조글 : 문인들이 뽑은 가장 좋은 작품…시:만년필, 소설:명랑한 밤길 - 중앙일보

'해우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수만씨의 MP3 무료화에 대한..  (0) 2006.02.20
리니지 계정 삭제.  (0) 2006.02.20
만년필  (4) 2006.02.17
막가는(?) 원희룡의원님  (0) 2006.02.14
30일이면 삭제가 됩니다..  (0) 2006.02.13
무언가를 시작하기가...  (0) 2006.02.13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저도 만년필 좋아하는데...전 일본 세필만년필 두개 정도 가지고 있습니다.
    혹시. 펜후드 라고 아시나요? 다음카페인데...만년필에 대한 정보가 많은 사이트입니다.^.^
  2. 아, 만년필 詩 표현이 구구절절 와닿네요. 퍼갈게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