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무쇠팔 최동원 돌아가다 : 나는 "공을 던지고 싶다"

2011.09.14 11:27 해우소


"공을 던지고 싶다"가 마지막으로 한 말이라 한다.
최동원을 빼고 한국 야구를 말할 수 없다. 코리안시리즈 5회등판 4승으로 롯데 우승을 이룩한 무쇠팔이다. 그보다는 강속구의 대명사로 선동렬과 비교되곤 한다. 하지만 최동원의 강속구는 그 누구와도 비할 수 없다.

14일 공을 던질 수 있는 그곳으로 돌아갔다. 그의 나이 겨우 53세이다. "공격적인 피칭"이 그의 가장 큰 장점이었듯이 타협을 모르는 그의 성격이 선수생활을 마치게 했다. 아쉬우면서도 그를 잘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다.

그가 라디오 인터뷰에서 고향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말을 했다. 롯데를 말하는 것이었을텐데 그것이 못내 아쉽다. 이제는 마음의 고향으로 돌아갔으니 원없이 강속구를 던지기를 바란다.

말년의 최동원




최동원 별세 ‘불세출의 에이스, 무쇠팔’ 전설로 불린 최동원 누구?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