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쉽지만 감동적인 퍼펙트 게임

2011.12.30 07:30 영화

별 5개를 생각하고 영화를 보았다. 최동원과 선동열의 마지막 대결을 그린 영화이다. 최동원이 고인되어 그의 모습을 볼 수 없는 아쉬움이 더 진하게 느껴진다.

단지 영화만으로는 스토리 전개나 편집이 좋다고 느껴지지 않는다. 최동원과 선동열이 주인공이 아니라 홈런을 친 박만수가 주인공 처럼 보인다. 9회말 투아웃 1점차로 뒤져있는 상황에서 홈런이라는 극적인 장면을 만들어 낸 만년 후보 선수. 이것만으로도 충분히 감동적이다.

한데 이 박만수라는 홈런타자는 극적인 스토리를 위한 가공의 인물이다. 최동원과 선동열의 감동적인 마지막 경기를 보고 싶었다. 사실에 기반하여 스토리를 전개하여도 충분히 감동할만한 스토리다. 15회까지의 완투, 200개가 넘는 투구 수, 앞으로 이런 경기는 다시 나오지 않을 것이다. 이러한 점에 추점을 맞추어 스토리 전개를 하였다면 좀 더 감동적이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또한 야구는 단체경기이기에 나머지 팀원이 있다. 부각은 해야하지만 그들이 빠져있다.


사족같은 사람들이 너무 많다. 특히 기자들은 스토리 전개에 아무 도움이 되지 않을 뿐더러 방해가 된다. 감독은 영화에서 너무 많은 것을 보여줄려 한다. 부담스럽다. 정치권의 개입, 선수협을 연상하게 하는 연봉 300만원 짜리 만년 후보 등이 그것이다. 좀 더 최동원과 선동열에 맞추었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다. 실제 마지막의 경기는 그렇게 드라미틱 하지 않다. 그것을 너무 극적으로 만들려다 보니 이것 저것 필요없는 사족들이 많다.

이러한 많은 불편한 점에도 불구하고 영화보는 내내 감동적이었고 눈물도 찔금 흘리게 만든다. 영화에 대해 불평을 한 것은 더 잘만들 수 있는 충분한 영화를 이 정도 밖에 감동을 주지 못했다는 것이다. 최동원의 사망으로 영화 흥행에 도움이 되었을 것이다. 그를 기억하는 많은 3~40대 남자들의 향수를 자극하기에 충분하다.

내친 김에 한마디만 더 하자. 엔딩부분에 롯데와 해태 선수들의 명단을 보여주었다면 팀 경기인 야구와 그 날 그 순간에 있었던 감동을 함께하는 즐거웠을 것인데... 또한 하나 더 있다면 그 날 사직구장에 함께 했던 관객과 그 경기를 시청한 많은 야구팬에게 헌정한다는 엔딩이 있었다면 내가 영화의 주인공이 되었다고 생각하지 않을까. 아쉽다. 그 날의 경기는 최동원과 선동열의 게임이 아니었다.

스포츠 영화가 안된다는 충무로 금기를 깬 것이 우생순(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이다. 그 다음에 <국가대표>가 있다. <퍼펙트 게임>이 그 뒤를 이어주길 간절히 바란다. 최동원과 선동열을 기억한다면 영화를 꼭 보길 권한다. 조금은 아쉬워도 이제는 다시 못볼 최동원을 기리며...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산골짜기
    • 2011.12.30 11:00 신고
    영화 못보았지만
    고인이된 최동원과 장효조 생각이 나네요~~~
    잘 일고 나갑니다.
  1. 굉장히 감동적인 실화죠~! 영화도 괜찮다는 평이 많던데 ^^ 글 잘읽고 갑니다~!
  2. 영화 스토리는 조금 진부했지만,
    실화를 바탕으로한 최동원 선동렬 선수의 멋진 대결과 조승우의 양동근 두 배우의 열연으로
    감동적인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운동을 좋아해서 그런지 진짜 좋았는데 ^^;; 흥행은 잘 안되나 보네요;
    • 스토리는 많이 부실합니다. 하지만 이런 영화도 하나 있어야지요. 그들이 우리에게 준 감동을 기리는 마음으로...
  3. 확실히 사족이라 부를만한 부분이 좀 많았죠. 그래도 충분히 재미는 있었지만요 :)
    • 부족한 점이 많지만 충분히 감동적이었습니다.
      감독판에서 다른 편집으로 보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