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럽게 미운 놈에게 더럽게 어려운 책 선물하기

2012.08.22 07:30 해우소

더럽게 미운 놈이라도 만나야 할 때가 있다. 그 더럽게 미운 놈에게 더럽게 어려운 책을 선물한다. "이거 내가 얼마 전에 읽은 책인데 너무 감명받았어. 너도 읽어봐. 정말 좋은 책이야"라는 말을 덧붙인다. 책을 받아든 '더럽게' 미운 놈의 얼굴을 상상한다. 가끔 전화 걸어 "읽어봤니? 괜찮지." 하고 읽었는지 안 읽었는지 확인한다. "그 책 다 읽었으면 다른 책 한 권 보내줄까?" 라는 말을 덧붙이면 재미가 쏠쏠하다.

누구에게 책 선물할까? 상상만으로도 즐겁다.

덧_
전유성의 책 활용법이다. 이런 유용한 활용법을 발견한 전유성은 천재임이 틀림없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저도 이리 한 번 해볼까요?...ㅎㅎ..
    장마도 아닌데 비가 연일 끊이질 않습니다.
    건강한 날 보내십시오.
    • 더럽게 미운놈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한 권으로 안될 것 같은데... ㅎㅎㅎ
  2. 훌륭한 방법이네요 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