馬山

2013.11.14 02:42 보고 듣고 느낀 한마디

없어진 마산이 사람 입에 오르내린다. 당연히 마산이라고 하기보다 창원 출신이라 불러야 한다. <응답하라 1994>는  1994년이라 당연히 마산이라 불러야 한다. 왜 하필이면 마산일까? 또 정치권에 '마산'이라는 인맥이 나온다.

규모의 경제가 항상 옳은 것은 아니다. 마산 · 창원 · 진해를 합쳐 창원으로 바뀌어 얻은 게 무엇인지 궁금하다. 항상 지나간 것은 아름답게 보이고 아쉬움이 남는다. 태어났다고 모두 고향은 아니다. 살아야 고향이거늘. 더 늦기 전에 식구 데리고 오동동에서 아귀찜이라도 먹고 돝섬이라도 한바퀴 둘러봐야겠다. 실현 불가능한 일이라 생각했지만, 가끔 왜 돝섬은 남이섬처럼 되지 못하는지 궁금하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