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롭게 일을 시작하는 이에게

2011.12.02 22:27 行間/새롭게 다시 태어나는 자기개발


한상복의 <배려>의 주인공 '위'의 아버지가 주인공에게 첫 직장에 입사가 확정되었을 때 들려준 이야기이다. 새롭게 일을 시작하는 이에게(나에게) 물어보는 말이기도 하다.

잘하는 일을 하라. 내가 잘하는 일이 무엇일까? 있기나 한 것인가?
좋아하는 일을 하라. 진정으로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 알고 있나?
잘하고 좋아하는 동시에 남이 원하는 일을 하라. 남이 원하는 것을 할 정도로 배려하고 있는가?

잘하지도 원하지도 않는 일을 하면서 상대방에 대한 배려를 생각할 수 있을까? 절대 불가능하다. 먼저 나부터 심각하게 고민해야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군가에게 도움을 주기란 쉽지 않다. 우리에게 부족한 것은 상대에 대한 배려이다. 상대를 배려하는 것은 값싼 동정이 아니다. 서로가 살기 위함이다.

배려는 선택이 아니라 공존의 원칙이다.


덧붙임_
2008. 06. 20. 작성한 글을 수정했다. 내용 수정보다는 어투를 수정했다.




배려
한상복 지음/위즈덤하우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