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능한 CEO일수록 실수를 인정하려 들지 않는 이유

2010.09.28 13:20 行間/밥 먹여주는 경제경영


유능한 경영자일수록 실수를 인정하려 들지 않는 이유

CEO가 기업 내부 정보를 통해 자신이 내린 결정이 잘못되었을 수도 있다고 인식하게 되면 그는 딜레마에 빠진다.

그가 잘못을 인정하고 바로잡는다면 기업은 적은 손실을 감수하는 선에서 문제가 해결된다. 하지만 자기가 실수했다는 사실을 인정하게 되면 자신의 위상이 추락될 수밖에 없다.

중요한 것은 CEO가 실수를 바로잡아야 하는 시점에는 대개 그 실수가 명백히 큰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자신의 특출한 능력을 이미 증명해 보인 CEO는 오류를 범하더라도 이미 얻은 신뢰를 잃으려 들지 않는다. 명성이 높을수록 잃을 것도 더 많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신의 실수를 인정하고 손실을 줄이고 다른 기회로 회사를 발전시키는 것이 자신의 명성을 더욱 빛나게 하는 것이지만 인간은 합리적이지 못하여 그런 결정을 쉽게 하지 못하고 눈 앞의 이익만을 쫒는다. 비단 최고경영자에게만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결정을 내릴 위치에 있는 모든 사람이 겪게되는 딜레마일 것이다.

따라서 감사팀이나 기업소유주는 유능한 경영자가 반드시 기업에 최고로 유리한 결정을 내릴 거라는 무조건적 믿음을 가져서는 안된다.

얼마전 읽은 <CEO가 빠지기 쉬운 5가지 유혹 - The five temptations of a CEO>의 내용의 반복이다. 가장 하기 힘든 말이지만 해야할 말은 "내가 틀렸다"이다.


덧붙임_
참조 : 이코노미 2.0

덧붙임_둘
Jayhawk님이 댓글로 남겨주신 내용입니다. 번역본은 무엇인지 알 수가 없군요.

Dotlich. D. L., Cairo, P. C (2003) Why CEOs Fall.

1. 오만 (arrogance) : 자신이 옳다는 생각만 한다.
2. 멜로드라마 (Melodrama) : 당신은 주목받는 사람이어야 한다.
3. 변덕 (volatility) : 분위기에 좌우되기 쉽다.
4. 과도한 조심(Excessive Caution) : 의사결정을 내리는데 두려움을 느낀다.
5. 습관적인 의심 (Habitual distrust) : 부정적인 측면만을 본다.
6. 무관심 (Aloofness) : 어떠한 관여도 하려하지 않는다.
7. 위험한 행동 (Mischievousness) : 원칙과 룰을 쉽게 깨뜨린다.
8. 괴짜 (eccentricity) : 남들과 다른 괴짜 행동을 좋아한다.
9. 수동적 저항 (Passive resistance) : 옳다고 믿는 것을 말하지 못한다.
10. 완벽주의 (Perfectionism) : 큰 것을 잃어버리기 쉽다.
11. 인기에 연연하는 마음(Eagerness to Please) : 인기를 얻는 것에만 집착한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Dotlich. D. L., Cairo, P. C (2003) Why CEOs Fall.

    1. 오만 (arrogance) : 자신이 옳다는 생각만 한다.
    2. 멜로드라마 (Melodrama) : 당신은 주목받는 사람이어야 한다.
    3. 변덕 (volatility) : 분위기에 좌우되기 쉽다.
    4. 과도한 조심(Excessive Caution) : 의사결정을 내리는데 두려움을 느낀다.
    5. 습관적인 의심 (Habitual distrust) : 부정적인 측면만을 본다.
    6. 무관심 (Aloofness) : 어떠한 관여도 하려하지 않는다.
    7. 위험한 행동 (Mischievousness) : 원칙과 룰을 쉽게 깨뜨린다.
    8. 괴짜 (eccentricity) : 남들과 다른 괴짜 행동을 좋아한다.
    9. 수동적 저항 (Passive resistance) : 옳다고 믿는 것을 말하지 못한다.
    10. 완벽주의 (Perfectionism) : 큰 것을 잃어버리기 쉽다.
    11. 인기에 연연하는 마음(Eagerness to Please) : 인기를 얻는 것에만 집착한다.
    • 좋은 글 감사합니다. 위키에 관심이 많습니다. 어떻게 시작하여야 할지 어렵군요. 도움이 필요하면 연락드려도 될까요?
  2. 오랜만에 왔습니다. 그간 잘 지내셨죠??^^


    2년 사이에 역대최고의 실적과 실적부진을 경험한 LG전자와 남용 부회장의 사퇴의 변이 생각납니다.
    "절반의 성공과 절반의 실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