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아빠보다 친구같은 아빠가 되고 싶다

2012.07.11 10:35 行間/육아育兒는 육아育我

아버지에게 좋은 영향을 받고 자랐다면, 그렇지 못해 바로 잡으려고 쓸 수많은 에너지를 발전적으로 쓸 수 있다는 사실이다. 자녀를 양육할 때는 반드시 이러한 점을 명심해야 한다.


마흔의 심리학에 나오는 귀절이다. 내가 좋은 아버지가 일까? 아니 좋은 아버지가 될 수 있을까? 좋고 나쁨은 무슨 기준으로 나누는 것인가. 좋은(?) 학원을 보내주고 원하는 것을 원하는대로 사준다면 좋은 아버지일까.

몇 년전 보건복지부에서 친구같은 아빠, 프렌디(Friend+Daddy)를 홍보했었다. (정부가 하는 일이 늘 일회성에 그치니 많은 것을 바라면 속만 쓰리다.) 좋은 아버지보다는 친구같은 아빠가 되고 싶었다. 바램으로 끝날까. 같은 공감대를 가질 수 있는 친구같은 아빠가 되려면 어떻게 하면 될까?

언제나 같이 놀고 같이 즐길 수 있는 친구가 되고 싶다. 하지만 쉽지 않은 일이다. 그렇다고 포기하고 쉽지는 않다. 내가 간절히 바라는 바이기 때문이다. 아이들은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지만 난 늘 친구같은 아빠다. 항상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


금쪽같은 아들아!

연탄은 자신의 몸을 태워가며 다른 사람들을 따뜻하게 만들지.
또한 연탄은 사람들이 눈길에 넘어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
기꺼이 사람의 발 밑에 엎드린단다.

얼마나 아름다운 마음이니?
너도 연탄과 같은 숭고한 존재로 성장하기 바란다.

_《아빠가 전하는 사랑의 편지 50》 中

사랑하는 아들은 가슴이 뜨거운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 다른 사람을 배려할 줄 아는 따뜻한 사람. 사랑하는 창현아, 정현아. 연탄처럼 활활 타오르는 가슴 따뜻한 사람이 되어라. 그런 사람이면 좋겠다. 너희들 곁에는 영원한 친구 아빠가 있다.


아빠가 전하는 사랑의 편지 50
김현태 지음, 서영경 그림/삼성당아이(여명미디어)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모든 아빠들의 꿈이 아닐까요...ㅎ
  2. 좋은 아빠되기가 쉽지가 않죠..
    함께할 시간을 미루지 말고 바로 실천하는것이 중요한듯..
    • 같이 놀아주는 시간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조금 더 크면 같이 놀지않을텐데.. 그때까지 많이 놀아야지요...
  3. 우리아빤 이런 생각을 한 적 있을까요?*_*
    갑자기 궁금해지네요 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