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른 여자, 뚱뚱한 여자 그리고 날씬한 여자

2012.11.01 12:46 行間/인간이 되기 위한 인문

잘 빠진 몸매, 아기 피부처럼 매끄러운 살결, 반짝이는 눈동자, 건강한 머릿결, 신선하고 유쾌한 이미지 등은 여성이 지닐 수 있는 최고의 무기로 꼽힌다. 그중에서 우선 몸매부터 자세히 살펴보자. 보디라인은 골격과 근육에 쌓인 지방이 연결되어 만들어 내는 곡선이다. 여성의 몸에서 지방이 차지하는 비율은 평균적으로 볼 때 25퍼센트 이상인 반면 남자는 12.5퍼센트밖에 되지 않는다. 여자가 남자보다 체지방 비율이 높은 것은 번식능력과 높은 상관관계를 지닌다. 가슴과 허리, 엉덩이 부분에 집중적으로 분포된 지방은 ‘나는 아기를 낳을 수 있어요.’라는 메시지를 남자들에게 분명하게 전달하는 도구이다. 마른 여성, 다시 말해 체지방 비율이 24퍼센트 이하인 여성은 임신하기가 상대적으로 어렵다고 하고, 깡마른 여자는 배란이 중단되거나 생리 불순을 겪는 일이 잦다고 한다. 즉, 체지방 지수가 일정 수준 이상이어야 배란과 생리가 순조롭게 이루어진다는 뜻이다. _《유혹의 역사》, 잉겔로레 에버펠트

여자를 깎아내리는 게 아니다. 여자는 生産과 관계가 매우 깊다. "나는 아이를 낳을 수 있어요.'라는 메시지가 가슴과 허리, 엉덩이 부분에 집중적으로 분포된 지방이다. 이런 지방이 매력을 발산하는 도구가 아닌 것으로 바뀐 이유가 재미있다. 여성 자신을 위한 것이 아니라 자신을 바라보는 남자 그리고 여자를 위해 자신을 학대한다.

날씬한 여자를 선호하는 것도 남성이 자신의 경제력을 과시하는 잠재적 기능의 사회적 해석이 가능하다. 이는 중국의 전족한 여자를 부인으로 들이는 것과 맥을 같이한다. 작은 발은 성적인 도발을 위한 도구였다. 남성은 노동할 수 없는 여자를 아내로 맞아들이는 것으로 자신의 경제력을 과시한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물건을 사서 치장하는 것의 한계를 자신의 경제력과 잉여 시간이 있음을 잘 빠진 날씬한 몸매로 보여주려는 것은 아닐런지.

미인의 기준이 풍만한 여자가 날씬한 여자로 바뀐 것도 남성이 자신의 경제력을 과시하는 잠재적 기능을 한다는 사화학적으로 해석할 수 있다. 남아도는 식량이 문제가 되는 사회에서는 마른 몸매를 유지하기 위해 시간과 노력을 투자해야 한다. 날씬한 여자는 바로 그런 잉여를 갖고 있다는 증명을 자신의 신체로 행하는 것은 아닐까. 여전히 생물학적 요구 조건을 만족시켜야 하다 보니 못 먹은 것 같은 '마른 여자'가 아니라 잘 먹고 난 후 살을 뺀 것 같은 '날씬한 여자'가 미인으로 등장한 것은 아닐까. 지방이 충분히 있어야 할 곳에는 있되 허리는 잘록하고 배에는 王자가 새겨진 여자가. _ 《또 한 권의 벽돌》, 서현


유혹의 역사: 이브, 그 이후의 기록
잉겔로레 에버펠트 지음, 강희진 옮김/미래의창

또 한 권의 벽돌
서현 지음/효형출판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