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도 비지니스다 : 효과적인 선물하기

2007.10.01 16:44 스크랩

'선물문화가 더 세련될 필요가 있다'고 말하며 '제일 중요한 것은 내가 상대에게 어떻게 기억되고 싶은가를 먼저 고민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한다. '평소의 자신의 이미지를 보안할 수 있는 선물을 고르는 것이 좋다'라고 말한다.

'명절 때에만 선물하는 것은 의례적인 것으로 비쳐지는 경향이 있으므로 상대에게 특별한 의미가 있는 날을 골라서 그에 맞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 또한 효과적인 선물이 될 것'이라는 말에 절대적으로 동감한다.

첫 느낌을 잡으려면, 포장에 신경을 쓰라고 한다. 받는 사람이 누군인가 따라 선물의 내용도 중요하지만 첫 인상인 '포장'을 업그레이드 하라고 한다.

이제 선물도 비지니스의 한 방편이다. 선물이 뇌물이 아닌 말 그대로 마음을 전하는 선물이 되기까지는 노력이 필요해 보인다.

행사많은 2월… 선물 컨설턴트가 말하는 ‘센스있는 선물법’
선물고르는 법도 비지니스입니다.

델라기프트의 이종선대표가 추천하는 선물

★ 미니 지구본 + ‘지구를 한 손에 쥐어보세요’
흔한 지구본에 ‘선배님, 한 손에 쥐어 보세요. 세상이 선배님 손안에 있어요’라는 카드 메시지 하나를 곁들여보자. 선물의 가치가 달라진다.

★ 호두까기 인형 + ‘이 인형이 밤새 당신을 지켜주는 수호천사야~’
동화 ‘호두까기 인형’에서 착안한 아이디어였다. 그냥 평범한 인형이 될 뻔했던 작은 선물이었지만, 그 메시지 덕에 그 선물은 영원히 간직하고픈 ‘마음속에 전사’가 됐다.

★ 에스프레소잔 + ‘초심을 간직하겠어요’
에스프레소는 모든 카페라테나 카푸치노를 만들 때 기본이 되는 진한 농축액. ‘에스프레소가 커피의 시작이듯 기본에 충실하겠어요’란 메시지에 훨씬 의미 있는 선물이 된다.

★ 와인 + ‘와인별 어원’
남 아공 탄디(Thandi) 와인은 흑인 빈민 구제와 자선을 위한 프로젝트로 탄생한 와인. ‘다 함께 사랑을’이라는 뜻이다. 사랑하는 연인에게 좋다. 칠레 알칸스 카베르네 쇼비뇽은 ‘정상의(alcance)’라는 뜻. ‘당신은 최고’라는 의미로 선물할 수도 있다. 또 칠레 유기농 와인으로 유명한 코얌 와인의 경우 ‘윤리 경영’, ‘실속 경영’이라는 기업 이미지와 연결시키면 좋다.

★ 평범한 멸치나 과일, 쌀에도 의미를 담을 수 있다.
멸 치의 경우 ‘우리가 골다공증을 걱정해야 하는 시기가 왔지만, 건강하게 이겨내 봅시다’라는 유머를 곁들일 수 있고, 과일이나 쌀의 경우 ‘우리 고향에서 생산한 제품인데, 함께 나눠 먹읍시다’라는 메시지를 전하는 것도 권장할 만하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