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욕구는 본능이다 : 나는 국어의 정석이다

2012/03/21 07:30 行間/술 사주는 읽고쓰기


글쓰기 욕구는 본능이다

인간은 본능적으로 표현 욕구가 있다. 사람은 연필을 쥘 나이가 되면 글을 읽지 못해도 이곳저곳 낙서를 한다. 이렇듯 사람은 읽기 본능보다 쓰기 본능이 먼저이다.

사람은 누구나 표현 욕구가 있다. 공간을 보면 무엇인가 그리고 싶고 쓰고 싶어진다. 책상 위에도 쓰고 벽에도 쓴다. 이처럼 쓰기는 인간의 욕망을 표출하는 자연스러운 행위라고 할 수 있다. 상황과 맥락에 맞게 다른 사람과 공감하여 의미를 전달할 수 있는 표현이라면 낙서가 아니라 예술이 되는 것이다.

글을 쓰는 것은 기본적으로 의사소통 행위로서의 가치를 지닌다. 개인과 개인, 집단과 집단, 계층과 계층, 세대와 세대, 나아가서는 시대와 시대가 소통하는 수단이 쓰기이다.


글쓰기, 바로 이것이 문제다

쓰기가 인간의 본능에서 비롯된 점에 유의한다면 누구나 시도 쓸 수 있고 소설도 쓸 수 있다. 거창하게 시나 소설이라는 특정 장르를 한정하지 말자. 요즈음 문학 교육은 '창작과 감상'이라는 말 대신에 '생산과 수용'이라 즐겨 사용하고 있다. 자신의 삶과 관련된 자연스러운 이야기를 만들어 간다면 쓰기가 훨씬 수월해질 것이다. 왜냐하면, 우리는 일상의 삶에서 매일 이야기를 경험하고 만들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상의 삶에 배어들도록 해야 한다는 생각을 많이 하지 못한 탓에 '글 쓰는 일'을 '특별한 일'로 생각하는 풍토가 생겨났다.

이러한 연유로 대체로 쓰기라 하면, 시험을 위한 글쓰기나 훌륭한 문장가가 되기 위한 글쓰기를 연상하는 경향이 있다. 그래서 쓰기가 인간 본능에서 비롯된 것이며, 누구나 쓸 수 있다는 생각보다는 잘쓰고 바르게 써야 한다는 의무감을 더 갖게 된다. 먼저 쓰기는 자신을 자연스럽게 표현하는 것이 시작임을 아는 것이 시작이다.


끊임없이 생각하며 글을 쓰자

글을 쓰는 과정은 읽는 과정과는 달리 생각이 끊임없이 이어지는 과정이라 할 수 있다. 생각이 단절되면 쓰기를 할 수 없다. 글을 시작하는 순간부터 마무리하기까지 어느 한순간도 생각하지 않고 쓸 수 없다. 좋은 글은 화려한 문체나 그럴듯한 인용과 예시에서 비롯되는 것이 아니라 자연스럽게 읽히는 글이다.

예상 독자를 파악하고 그 독자와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이 무엇인지를 먼저 고민해야 한다. 하나의 단어를 선택하거나 문장을 서술할 때에도 글쓴이의 의도를 전제해야 한다. 무분별하게 나열하는 것이 아니라 의도를 갖고 선택하여 진술해야 한다. 그리고 주제에 맞는 내용을 선택하고 그것에 집중함으로써 독자와 교감을 이룰 수 있도록 하는 문제가 쓰기의 첫걸음이다.

글쓰기는 구체적이고 일정한 상황 속에서 이루어지는 의미를 구성하는 행위이다. 따라서 쓰기가 이루어지는 상황을 이해하지 못하면 좋은 글을 쓸 수가 없다. 글을 잘쓰는 사람은 많이 알기보다는 아는 것, 또는 조사한 것을 적절하게 버리고 적절하게 선택하여 쓸 수 있는 사람이다. 우리가 말하는 유능한 필자는 많이 알고 있는 필자가 아니라 적절하게 표현하는 필자이다.

쓰기와 관련된 책은 많다. 이런 종류의 책을 많이 읽는다고 갑자기 쓰는 능력이 좋아지는 것은 아니다. 중요한 것은 마음의 문제이다. 자신 있게 쓰고 모방하여 기존의 것보다 낫게 쓰고자 하는 마음만 갖는다면 좋은 글을 쓸 수 있다.


글쓰기 잘하는 방법

쓰기가 어렵다고 생각된다면 지금까지 학교에서 배웠던 것을 되새겨 보자. 초등학교 시절에 받아쓰기해 본 적도 있는가? 그것이 쓰기의 시작이다. 두 개의 문장을 합쳐 하나의 문장으로 만드는 연습을 이것도 초등학교 교과서에 나오는 연습문제이다. 글을 읽으면서 책에 밑줄긋고 중요한 부분에 표시해 가며 필요할 때에는 책 옆에 단어나 문장으로 적어보자. 감동적인 구절을 기억하고 멋지게 읊어보는 것도 좋다.

시간이 허용된다면 한 편의 글을 요약해 보고, 그 사람이 어떤 방식으로 글을 썼는지 기억해 보자. 감동적인 내용을 내 것으로 만들고 일부분은 변용해 볼 수도 있다. 이런 연습이 반복되는 사이에 저절로 좋은 글을 쓸 수 있게 된다.


나는 국어의 정석이다
허재영 지음/행성B잎새



어떻게 쓸 것인가

연애편지적 글쓰기 : 당신도 글을 잘 쓸 수 있다
쓰는 동안 당신은 행복하고 특별합니다
어떻게 읽고 어떻게 쓸 것인가
음란서생에서 배우는 글쓰기 : 진맛을 가진 글쓰기
'목적'에 맞는 글쓰기 : 돈이 되는 글쓰기
문제는 창조적 사고다 : 허병두의 즐거운 글쓰기 교실 2 
누구나 할 수 있다. 하지만 아무나 될 수 없다. : 인디라이터
헤밍웨이가 말하는 "최고의 글쓰기 룰" : 문장은 짧고 힘차게
감전 시켜라 : 워딩파워 세미나를 보고
무조건 써라 : 당신의 책을 가져라
내 책을 반드시 읽어야 하는 이유 하나를 만들어라 : 내 인생의 첫 책쓰기
글쟁이는 분석가적 자질이 필요하다 : 비즈니스 글쓰기의 기술
따로 또 같이 - 영화와 글쓰기 : 영화관에서 글쓰기
다시 문제는 상상력이다 : 20대, 컨셉력에 목숨 걸어라
작가는 아무나 하나. 우리는 아무나가 아니다 : 작가사냥
글쓰기란 나무에 꽃이 피는 이치와 같다
노신이 말하는 글을 쓰는 이유
매력있는 포스트 제목을 작성하는 10가지 법칙
기사 효율적으로 쓰는 방법
좋은 문장을 쓰는 방법
재미있는 이야기를 충족하기 위한 다섯 가지 요건
인용도 실력이다
약장수가 약을 팔려면 먼저 사람을 모아야 한다 : 당신도 글을 잘 쓸 수 있다
당신의 인생에 집필을 더하라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글쓰기 - 어~렵~지 않아요!! 이거죠 ㅎㅎ
    • 빈배
    • 2012/03/21 08:58
    글쓰는 것이 사진 찍는 것과 비슷하다는 생각을 자주 합니다.
    일례로 사진에서 "사진은 빼기다"라고 말하는 것이,
    글에서 "모든 것을 다 말하려고 하지말라"는 것과 통하듯이 말이죠.
    블르스님 글쓰기 포스팅 늘 유익하게 잘 읽고 있습니다.
    • 헤밍웨이가 보다 간결하게 라 했던 말과 통하는군요...
      읽어주신다니 감사합니다.
  2. 글쓰기 연습엔 일기장 쓰는 것 만큼 좋은 건 없는 것 같아요. ㅎㅎ
    • 맞는 말씀입니다.
      일기대신 블로그에 리뷰나 단상을 쓰는 걸로 대신하고 있습니다. 매일 하나의 포스팅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3. 지민이너 누나한테 그러지마 지금은 불안한 느낌이야 그러니까 재발 그러지마 누나는 처음에 지민이를
    좋아했어 그건 아니지만 그렇게 애원 하면서 그랬지 이건 아니야 누나도 지민이 한테 미안하고 그래
    재훈이가 뭘 잘못 했을거니 그래서 재훈이가 누나 남자 친구라고 했는데 너 또 그래야 되니 그러지마
    누나는 이건 아니라고해 그러지만 누나도 한심해 지민이가 왜 그랬는지 모르지만 이건 너 할일 이잖아
    재훈이 그러지마 누나 만 좋아하고 다른 사람 한테는 상처 주지않아 그러지마 지민이 너무하구나 정말 응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