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우아한 세계' 시사회 보다


어제(26일) 롯데시네마에서 한 '우아한 세계' 시사회를  보다.

기대를 많이 작품이었는데 기대에는 못미쳤다. 약간 지루한 느낌도 난다.
어찌 보면 홍상수의 '생활의 발견'2를 보는 느낌이 든다.
영화 <우아한 세계>는 하루하루를 치열하게 살아가야 하는 ‘아버지’의 이야기다. ‘아버지’라는 공통분모는 신분을 초월한다. 가족과의 우아한 세계를 꿈꾸고, 그 것을 위해선 때로는 현실과의 타협도 할 수 밖에 없는 아버지들의 애환을 ‘조폭’이라는 소재를 통해 더욱 강렬하게 전달한다.
송강호를 위한 송강호 영화로 느껴졌다. 어쩔 수 없는 원 톱이기 때문인가?
한재림 감독은 또 “한국의 가장들이 가족이 잘 살기 위해선 반드시 성공해야 하며 그러기 위해선 누군가를 밟고 넘어 서야 한다는
식의 착각 속에 살아간다는 점은 조폭들과도 크게 다르지 않다”며 강인구가 한국 사회의 40대 가장의 모습을 닮았음을 강조
음악은 전반적으로 좋았는데 처음과 마지막에 쓰인 테마는 달콤한 인생의 곡과 비슷한 느낌을 받았다.
하지만 칸노요코의 음악은 다른 영화들보다 신선하다.


인구는 잔뜩 열이 올라 공사장에 오지만, 막상 와보니
엘리베이터가 없다. 한껏 폼 잡고 부하들을 거느린 채 왔건만 이 난감한 현실 앞에 인구는 씩씩거리며 11층을 계단으로 올라간다.
옥상에선 소장(정인기)의 여유만만한 태도에 또 한 번 당한다. 인구의 인간적일 수밖에 없는 모습과 아이러니한 상황은 바로 <우아한
세계>가 반어적으로 보여주고자 하는 그다지 우아하지 못한 현실의 자화상인 셈이다.



전반적으로는 좋았다. 흥행에 있어서는 미지수이지만...

4월 한국영화의 견인차가 될 수 있을까?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빠가 필요해 - 장윤형  (4) 2007.04.14
불법주차 - 정충환  (2) 2007.04.09
'우아한 세계' 시사회 보다  (0) 2007.03.27
돌아온 마리안느 페이스풀  (0) 2007.03.05
하길종추모제를 보았으면...  (0) 2007.02.23
연애 그 참을 수 없는 가벼움  (2) 2006.1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