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악

(65)
Lou Reed Dies at 71 또 추억이 하나 사라지다. 음악은 남겠지만.이렇게 하나씩 빼먹다보면 뭐가 남을까. 10년 후에는 무엇을 추억하며 살고 있을까.CNN은 이렇게 보도 했다. Rock legend Lou Reed dies at 71
솔가, 이 여자 멋지네 처음 듣는 여자의 목소리에 마음이 끌린다. 솔가. 무슨 뜻일까? 이름에 의미를 부여하려는 것은 편견이다. 이름은 그저 이름일 뿐인데. 그래도 궁금하다.박은옥이 보이고 이상은도 떠오른다. 가수에게 누구와 비슷하다고 하면 개성이 없다는 것으로 들릴까? 와 가 좋다. 은 강정을 노래한다. 솔가, 이 여자 멋지다. 솔가 - 전곡 듣기01. 벌레친구들 02. 열두 고개 넘어 03. 평화의 바람 04. 어여 05. 어여 #2 - Bonus Track @Solga_windsonghttps://www.facebook.com/Solga.songofwindhttp://solga.net/
Mediterranean Sundance - Paco de Lucia, John McLaughlin & Al Di Meola Guitar Trio : Paco de Lucia, John McLaughlin & Al Di Meola Friday Night in San Francisco, 1981 90년대 중반 Guitar Trio, Paco de Lucia, John McLaughlin & Al Di Meola 세 명이 내한 공연을 가졌다. 세종문화회관에서의 공연이었다. 연도를 기억 못하였는데 검색하니 97년이란다. 15년 전이다. 부산에 있는 선배가 보고 싶다고 해서 당시로는 큰 돈을 들여 두 장을 예매했던 기억이 난다. 선배는 비행기를 타고왔지만 1부는 보지 못하고 2부만 보았다.아직도 그날의 감동을 잊지 못하고 있다. 그날 공연이 끝나고 새벽까지 술을 마신 기억이 난다. 왜 그리 많이 먹었던지... Passion, Grac..
봄비 : 아마도 겨울, 그러므로 곧 봄 지금은 아마도 겨울, 그러므로 곧 봄... 봄비가 지나면 봄이 되려나. 봄비는 박인수의 목소리가 제일인데... 이슬비 내리는 길을 걸으면 봄비에 젖어서 길을 걸으면 나혼자 쓸쓸히 빗방울 소리에 마음을 달래도 외로운 가슴을 달랠 길 없네. 한없이 적시는 내눈위에는 빗방울 떨어져 눈물이 되었나. 한없이 흐르네. 봄비 나를 울려주는 봄비 언제까지 내리려나. 마음마저 울려주네. 봄비 외로운 가슴을 달랠 길 없네. 한없이 적시는 내눈위에는 빗방울 떨어져 눈물이 되었나. 한없이 흐르네 봄비 나를 울려주는 봄비 언제까지 내리려나. 마음마저 울려주네 봄비 외로운 가슴을 달래 길 없네 한없이 적시는 내눈위에는 빗방울 떨어져 눈물이 되었나. 한없이 흐르네 덩키스 (박인수) 1970 박인수 1988 이정화 with 덩키스 ..
아름다운 강산 - 대한민국 신중현의 싸이키델릭 록 사운드 원제 로 신중현의 음악이 재발매되었다. 한국이 아니라 가사를 이해하지 못하는 외국에서다. 신중현의 재발매 앨범중에 가장(?) 좋은 음질이다. 엽전들의 노래가 없다. 별도의 음반으로 재발매된다고 하니 그때를 기약하자. 재발매사 사장 맷 설리반의 인터뷰에서 신중현에 대한 설명은 다른 어떤 말보다 적절하다. - 그의 음악이 다른 기타리스트와 어떻게 다르다고 생각하나? 그의 사이키델릭 사운드는 그야말로 온 몸의 신경을 자극하는 듯 경이롭다. 솔직히 음악은 말로는 설명이 안 된다. 아마도 신중현의 기타 연주를 들어본 사람이라면 내가 말하는 뜻을 곧 이해할 것이다. 특별히 그가 경험한 힘겨웠던 고난이 그의 음악을 더욱 풍성하고 아름답고 성숙하게 가꾸었다고 생각한다. 에릭 크랩튼이 아들을 잃은 후 엄청나게 많은 히트..
Gloomy Sunday - Marianne Faithfull 슬픈 음악은 무엇일까? 듣는 사람이 감정, 상황 그리고 노래에 얶힌 이야기에 따라 다를 것이다. 그렇더라도 원초적으로 슬픈 노래가 있다. 그중에 하나가 Gloomy Sunday이다. 슬픈 멜로디와 이야기(스토리텔링)가 함께하는 노래, 그래서 더욱 슬프게 들린다. 부르는 가수의 삶이 더해지니 노래는 더욱 더 슬프게 들려온다. Marianne Faithfull은 더욱 슬프다. 그녀의 과거를 진하게 머금고 있는 듯하다. 나는 그녀가 좋았다. 지금도 좋다. 그녀의 영화 이리나팜도 좋다. 영화속의 퇴물이 된 그녀가 실제의 그녀 모습처럼 느껴진다. 또한 얼마 후 아니 지금의 우리의 모습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슬픔은 더 진하게 전달된다. Gloomy Sunday - Marianne Faithfull Sunday is..
TOMMY BOLIN Tribute T-shirt 이베이 판매처 Tommy Bolin 티를 판매한다. 한국이라면 하나 사겠지만 배송비가 더 많이 나올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에서 내가 만들어서 판매를 할까? ㅋㅋㅋ 1집 Teaser의 로고와 모습이 더 압권인데... 여러버전의 Savanah Woman을 듣는 것도 좋겠다. Teser Snapshot Whips and Roses Tommy Bolin History
조금은 외로워도 괜찮다 그쟈 : 아련한 추억 날이 추워졌다. 마음도 쓸쓸해진다. 불현듯 청사포가 생각난다. 청사포. 아련한 기억속에만 남아있는 청사포.... 최백호의 청사포 를 들으면 첫사랑의 아련함이 생각난다. 파도와 같이 찰랑되는 첫사랑의 기억. 해월정사가 있고 그 곳에서 내 의지(?)가 아닌 3000배를 두번이나 하였다. 3000배를 마치고 새벽에 바라보는 바닷가. 그곳에서 나의 의지를 보았는데 지금은 그 기억조차 아련하다. 해운대 지나서 꽃피는 동백섬 해운대를 지나서 달맞이 고개에서 바다로 무너지는 청사포 언제부터인가 푸른 모래는 없고 발아래 포구에는 파도만 부딪히어 퍼렇게 퍼렇게 멍이 드는데 해운대 지나서 바다와 구름언덕 해운대를 지나서 달맞이 고개에서 청사포를 내려보면 여인아 귓가에 간지럽던 너의 속삭임 아직도 물결 위에 찰랑이는데 찰랑..
Abbey Road에 대한 오마쥬 비틀즈의 사실상 마지막 앨범 의 자켓사진이다. 그들의 음악을 녹음한 EMI사의 애비 로드 스튜디오(Abbey Raoad Studios)가 있는 런던의 거리 이름이다. 자우림의 오마쥬를 보고 얼마나 많은 커버가 있는지 궁금하였다. 구글 이미지를 검색하면 수 많은 다른 커버들이 존재한다. 이 자켓은 수 많은 앨범 그리고 일반인들에게도 패러디되었다. 패러디라고 하기보다는 오마쥬의 성격이 더 강하다. 20세기 가장 위대한 작곡가이자 밴드인 비틀즈에 대한 존경심의 발로이다. Because - Beatles Something - Beatles 메카트니가 맨발로 길을 건너고 있다. 이것 때문에 폴의 사망설에 대한 음모론이 나오게 되었다. 메카트니가 죽어 더 이상 밴드를 할 수 없고 비슷한 다른 인물을 찾고있다는 것이..
Stairway To Heaven - Jimi Page with Eric Clapton and Jeff Beck 만약에 레드 제플린이 한국에 온다면 패키지와 두명이 더 왔으면 좋겠다. 물론 실현 불가능한 일이지만 실현 불가능한 일이기에 상상은 더 자유롭다. 우연히 보게된 Jeff, Eric 그리고 Jimi가 같이 온다면 얼마나 좋을까? 한참전 Al Di Meloa, Paco De Lucia 그리고 John McLaughlin의 공연을 세종문화회관에서 본 적이 있다. 환상 그 자체였다. 내가 죽기전에는 다시 못 볼 것이라 생각하여 보았다. 그와 비슷하게 3명이 같이 공연하는 것을 볼 수 있다면 상상만 하여도 좋다. 아쉬운데로 동영상으로 보는 것으로 만족하여야 겠다. Stairway To Heaven - Jimi Page with Eric Clapton and Jeff Beck Stairway To Heaven -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