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볼곳/땅

훔쳐 보기와 보여 주기의 충돌《이호련 개인전》 인사동 노화랑에서 《이호련 개인전》이 열리고 있다. 전시회 소개글은 간명하다. "Blurred 와 Fade를 통한 회화영역의 확장"이다. 작가는 "관람객의 관음증, 모델의 노출 욕망이 충돌하는 지점을 표현하려 했다"고 한다. 27일까지 열린다.이호련 작품보기노화랑전시회에 관한 보도기사의 일부이다. 그림은 이미지로 보아야지 남이 쓴 글로 보는 게 아니지만, 이미지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듯하다. 새로 선보이는 연작 ‘Blurred Image(흐릿한 이미지)’는 보이는 자의 노출하려는 행위를 표현한다. 또다른 연작인 ‘Fade Image’는 보는 자의 관음적인 시선을 보다 흐릿하게 표현한 시리즈다. 즉 이전 작업이 ‘본다’는 행위에 내재된, ‘보는 자와 보이는 자’를 한 화면에 담았다면, 신작은 이 둘을 .. 더보기
자신만의 펜을 만들어 보자 : 제26기 나의 펜을 만나다 자판으로 대부분을 해결하기에 필기구의 필요성이 많이 줄어들었다. 하지만 종이에 쓰이는 느낌은 자판이 대치하지 못할 묘한 매력이 있다. 스마트폰에 메모하지만, 종이에 연필과 만년필로 메모하는 즐거움은 그것이 대치하지 못한다.공장에서 찍어낸 많은 펜, 샤프가 많지만 많은 이가 자신만의 펜을 갖고 싶어한다. 핸드메이드 제품을 구매할 수 있지만, 자신이 펜을 만들어 사용하면 그 느낌은 남다를 수밖에 없다. 거기에 우든펜의 매력은 플라스틱이나 스틸이 줄 수 없는 나무만의 매력이다.우드토피아를 운영하고 있는 수달님의 이야기는 우든펜을 만들어야만 할 이유를 말해준다.‘펜 만들기’에는 고도의 집중력이 필요합니다. 그만큼 완성했을 때의 성취감은 직접 만들어 보지 않고는 느끼기 어려울 정도의 짜릿함과 만족감을 선사할 것입.. 더보기
다시 보는 <놈 놈 놈> 세르지오 레오네의 걸작선 웨스턴 무비로 우리에게 잘 알려진 세르지오 레오네의 걸작선이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상영한다. 다시 감상할 수 있는 상영작은 <석양의 무법자>(1966), <옛날 옛적 서부에서>(1968), <석양의 갱들>(1971),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1984) 등 총 4편이다.는 <석양의 무법자>로 이름이 굳어졌다. 몇 해 전 이에 대해 포스팅을 했다. 개봉할 때 영화 제목은 <석양에 돌아오다 - 속 석양의 무법자>이다. 그 후 비디오 출시에서 <석양의 무법자>로 표기되어 굳어지게 되었다. 시리즈 2부인 <석양의 무법자>는 <석양의 건맨>으로 불린다. 이름이 무엇이든 영화감상에는 아무런 장애가 되지 않는다. 단지 이름이 변경된 이유가 우습기 때문이다.마.. 더보기
장일순 선생의 수묵전이 오늘까지다 오늘 17일까지 세종문화회관에서 무위당의 수묵화를 전시한다. 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이다. 하는 일도 없는 데 선생의 전시회를 몰랐을까. 오늘이 마지막 날이니 꼭 가봐야겠다. 주말에 파주 북소리에 다녀왔는데 미리 알았더라면 이곳을 갔을 것이다. 책 축제가 일반인에게는 그저 리퍼 도서나 재고 책 구매하는 것이 아닌지 의심이 간다. 출제자의 의도와 상관없는 답안지를 내는 학생 같다. 각자 따로 노는 느낌이다.<좁쌀 하나에도 우주가 있다네 - 무위당 장일순 삶과 수묵전>이 공식적인 이름이다. 선생의 글과 수묵을 실제로 본 적이 없다. 책에서 보고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글귀가 있는데 실제로 볼 수 있을까? 생각만으로도 설렌다.내가 좋아하는 역지사지易地思之에 관한 이야기이다. 선생은 말은 간명하고 쉽다.. 더보기
한류韓流 - 사진작가 6인과 한국을 만나다 고양시 아람누리 전시실에서 한韓류流 - 사진작가 6인과 한국을 만나다를 한다. 6명이 한자리에 모이기가 쉽지않은데 이번에 한국을 만나다라는 주제로 전시회를 열고 있다. 아이들과 함께 방학 숙제를 핑계로 다녀왔다. 6명은 다 알만한 작가들이다. 각자의 시각으로 '한국을 만나'고 있다. 한국을 만난다고 하면 일반적으로 풍경이나 한국적인 사물을연상하기 쉽다. 하지만 마지막에 전시된 김용호의 인물사진은 이것이 한국이구나라고 생각했다. 마지막의 인물 모음, 진정으로 한국을 만났다. 그외 다섯 작가들의 작품들도 늘 알고 있는 사물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보여주고 있다. 전시 : 한韓류流 - 사진작가 6인과 한국을 만나다 일정 : 2011-07-14(목) ~ 2011-10-16(일) 찾아가는 길 : 고양아람누리 아람미.. 더보기
정신을 맑게하는 매운 성터냉면 저는 냉면을 무척 좋아합니다. 냉면이 먹고 싶다. 정말로에 있는 냉면집을 모두 가보고 싶습니다. 몇 군데는 가보았지만 일부러 찾아가기가 힘듭니다. 마포구 도화동 가든호텔 뒷편에 성터냉면이 있습니다. 냉면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동대문 성터냉면을 기억하실겁니다. 예전 할아버지가 하시던 곳입니다. (구구절절한 사연으로) 동대문 성터냉면을 문을 닫았습니다. 그 이후 몇 군데에서 성터냉면의 명맥을 이어왔지만 원조가 있던 동대문보다는 장사가 못했나봅니다. (현재 마포점을 운영하시는 분에게 그 사연을 들었지만 공개하기에는 좀 어려운 것이라 생각됩니다.) 약 3개월 전에 현재 마포 도화동에 성터냉면이 새로 생겼습니다. 현재 성터냉면을 맛볼 수 잇는 유일한 곳입니다. 성터냉면의 특징은 맵고 달지않다는 점입니다. 비빔냉면.. 더보기
냉면이 먹고 싶다. 정말로 냉면이 먹고 싶다. 이제 여름이 다가오니 더 먹고 싶다. 몇 년전 스크랩 해두었던 냉면집을 둘러보아야겠다. 육수도 고기로 만드니 어서 빨리 먹어 보아야겠다. 수입고기가 오기전에 .. 냉면도 못 먹는다니 안타깝다. 난 냉면이 좋다. 쫄낏한 면발이 좋다. 먹어 본 곳도 있고 가보지 못한 곳도 있다. 아~~~ 냉면이 먹고 싶다. 이제 먹으러 가보자. 다른곳이 있으면 알려주시길. 덧붙임. 이글의 원전이 어떤 이유로 작성했는지 모르지만 가본 곳이 별로 없다는 것이 안타깝다. 더불어 더 많은 냉면집을 알았으면 좋겠다. 맛있는 냉면이 있으면 더 좋지아니한가! 출처 : 유명한 냉면집 59곳.... 1.낙성대역 5번출구 - 황태구이 냉면 전문점 낙성대역 5번 출구, 마을버스(6번이나 6-1)를 타고 삼거리 전에 내리면(.. 더보기
선선해 지는 가을, 책축제 다녀오세요 가을이라 곳곳에서 축제가 열립니다. 그중에서 매년 열리는 책축제가 있습니다. 파주에서 열리는 2010 파주출판도시 가을책잔치와 홍대앞에서 열리는 제 6회 서울 와우북 페스티벌이 있습니다. 일자는 9/10 ~ 12일까지입니다. 한데 올해는 열리는 날이 같습니다. 비록 주최하는 곳은 다르지만 책축제에는 출판사가 참가해야 하는데 양쪽으로 분산된다면 효과가 크리 크지 않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물론 출판사가 둘 중에서 하나를 선택할 수도 있겠지요. 파주출판단지에 있는 업체만 파주책축제에 참가할 수도 있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멀리 떨어진 곳도 아니니 주최측이 협의를 하여 일정을 조정하는 것이 더 많은 방문객이 올 수 있는 환경의 첫걸음이라 생각합니다. 자신만 생각 할 것이 아니라 상대방도 인정하고 조율하는 것이 옳..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