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박물관이 살아있다 : 비밀의 무덤 원작을 넘어서는 속편은 없다고 한다. <대부> 같은 매우 특이한 경우도 있지만. 이번 <박물관이 살아있다 : 비밀의 무덤>은 속편도 아니고 시리즈 3편이다. 전편보다 나을 가능성이 많이 줄어있지만 혹시나 하는 생각에 영화를 보았다. 하지만 왠걸, 시나리오의 개연성도 없고 현실성도 없다. 오락 영화에 현실성을 따지는 것 자체가 무리이다. 그건 이해한다 치더라도 스토리가 재미없다. CG가 뛰어나 것도 아니다. 도대체 3편은 왜 만든걸까. 아니 나는 왜 이것을 보았을까?만든 분이 문제가 아니라 무턱대고 보는 노오옴이 문제로다. 더보기
혁명은 안되고 나는 방만 바꾸어버렸다 : 설국열차 혁명을 꿈꿨다. 억압하는 쇠사슬을 깨뜨리면 새날이 올 것이라 여겼다. 그저 앞으로앞으로 달려만 간다. 왜 달려가는지 모른다. 진정 원하는 게 뭔지 알 수 없다. 그저 달릴 뿐이다.혁명이란 게 김수영의 말처럼 “혁명은 안되고 나는 방만 바꾸어버렸다.” 진정 원하는 게 혁명이 아니라 일탈이 아니었는지.영화에서는 계속 외친다. 밸런스, 조화를 이루어야 한다고. 톱니바퀴가 돌기 위해서는 크기에 상관없이 각자의 위치에서 역할을 해야 한다. 그것이 세상이 돌아가는 조화다. 자리를 이탈하는 것은 조화가 깨진다. 그러면 세상이 돌아가지 않는다.영화에 대한 몇 가지 의구심.많은 제작비가 들 필요가 있었을까? 어디에 돈이 들어갔는지?송강호가 왜 그 역을 맡아야 ‘만’ 했나? 송강호가 나오지 않는다면 한국에서 개봉해 승산이.. 더보기
역시 하정우 : 더 테러 라이브 포스팅 제목을 한참 생각했지만, "역시 하정우" 이외는 없었다. 재미있는 하정우 원맨쇼 한 편이다. 투 톱이 아닌 하정우 단독 주연은 처음이다. 모든 조연이 하정우를 위해 존재한다. 주연이니 당연하겠지.장면이 조금 어설퍼도 어디선가 본 영화가 생각나도 시나리오의 개연성이 부족하면 어떤가. 모든 것을 만족하는 게 어디 있던가.어설프지만, 재미있는 영화다. 완벽한 CG를 찍지 않아도 무관한 시나리오, 편집 그리고 적은 제작비가 영리하다. 물론 돈이 없어(?) 어쩔 수 없는 선택일지 모르지만. 제작비가 많다고 좋은 영화가 되는 건 아니다. CG가 완벽해야 더 재미있는 영화가 된다는 보장도 없다. 그래 봐야 헐리우드 돈지랄에는 미치지 못한다. 그저 헐리우드보다 적은 금액으로 이 정도 했다는 자기만족이다. 제작비.. 더보기
매운 냉면 한 그릇이 낫다 : <돈의 맛> <돈의 맛>은 어떨까? 실제 맛은 모르지만, 영화 <돈의 맛>은 맛이 없다. 그냥 주어도 먹기는커녕 맛보기도 싫다. 혀끝으로 느끼는 단맛도 좋지만, 매운맛은 잊지 못하고 찾는다. 돈도 달콤함 보다는 강한 매운맛이 그 곁을 떠나지 못하게 한다.모두 ‘돈의 맛’에서 헤어나지 못해야 한다. 그래야 현실적이다. 하지만 돈의 주인이 아닌 ‘돈의 맛’에 길든 두 남자 모두 그 맛을 버린다. 결국 ‘돈의 맛’이 주는 새콤달콤함은 매우 매운 냉면의 당기는 맛보다 못한가 보다. 임상수는 그렇게 생각하고 싶고 그렇다고 말하고 싶겠지만, 현실은 글쎄.사람이 나이를 먹으면 왜 이리도 할 말이 많아지는 걸까? 하고 싶은 말이 많아도 다 하지 말아야 하거늘 관객을 가르치거나 세상사 모두를 말하고자 한다. 난 영화를 보고 싶지 교.. 더보기
<나는 공무원이다> 나는 별일 없이 산다. 나는 사는 게 재밌다. 나는 별일 없이 산다. 뭐 별다른 걱정 없다. 나는 별일 없이 산다. 이렇다 할 고민 없다. 나는 사는 게 재밌다. 매일매일 신 난다 좋다. _장기하, <별일 없이 산다>오늘도 흥분하지 말자. 흥분하면 진다. 생각은 이렇게 하지만 늘 흥분한다. 흥분하면 지는거야. 하지만 흥분하고 만다. 누군가 나에게 별일 없이 산다고 말하면 기분이 나빠진다. 나는 하루하루 사는 게 파란만장한데 왜 별일 없지. 나는 매일 사는 게 별일인데 아무일 없다니. 이런 X같은 세상.“흥분하면 진다”를 좌우명으로 삼은 처세의 달인, 대한민국 7급 공무원이다. “평정심의 대가”라고도 불린다. 오늘도 어제 같고 내일도 어제 같은 늘 똑같은 날의 반복, 그 반복을 즐긴다. 장기하의 노래 “별일 없이 산다”의 실제 주인공이 아닐까 하는 생.. 더보기
나를 버려야 복수도 구원도 얻을 수 있다 : 피에타 김기덕은 복수를 원한다. 하지만 모두 그에 대해 자유롭지 않다. 나를 버림으로써 원수에게 복수를 나에게는 구원을 원한다. 나를 버리지 않고는 아무것도 얻을 수 없다는 단순한 진리가 전반에 흐른다. 구원만 생각한다면 이창동도 마찬가지다. 《밀양》에서도 구원을 말한다. 다만 구원의 주체가 나인지 아니면 하나님인지가 문제이다. 또 《시》에서는 죄에 관한 사과를 말한다. 하지만 김기덕은 인간을 말한다. 그래서 이창동보다 김기덕이 좋다.이명박이 김기덕에게 상을 안겨주었다. 청계천 복구하여 개발공화국을 이어나가며 많은 사람이 떠나고 죽어나갔다. 청계천 복구를 하지 않았다면, 하더라도 복구한 청계천과 울리지 않는다고 재개발을 하지 않았다면, 인간이 매년 수십억 원을 들여 물을 흘려보내는 청계천보다 조금 더 귀하게 생.. 더보기
이빨 달린 질은 거세공포증의 환상이다 이빨을 가진 질과 대비되는, 이빨을 가진 남근(penis dentata)은 남근이 질을 상처 입힐 수 있는 이빨을 가지고 있다는 환상을 말한다. 이것에 관한 전설은 이빨을 가진 질의 전설과 나란히 존재한다. 여성이 더 자주 이빨을 가진 남근 환상을 갖는 것으로 보이지만, 남성 또한 여성에 대한 적대적이고 가학적 소망과 함께 이러한 환상을 가진다.이빨 달린 질(vagina dentate) : 성교를 하는 동안 질이 남근을 깨물고 상처 입힐 수 있는 이빨을 가지고 있다는 환상을 가리키는 라틴어이다. 이빨을 가진 질에 관한 전설은 세계 여러 인류학자에 의해 보고되었다. 랑크(Otto Rank, 1924)에 의해 처음 묘사되었고 페렌찌(Sandor F. Ferenczi, 1925)에 의해 정교화된 이 현상은 대.. 더보기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틱한 것이 현실이다 : 언터쳐블 어울릴 수 없는 두 사람, 필립과 드리스는 친구가 되었을까? 드리스는 필립을 장애인으로 대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모두 전신불수의 장애인으로 취급하지만 뭐가 뭔지 모르는 드리스는 한 인간으로 필립을 대한다. 우리는 자신은 없다고 말하지만 편견을 가지고 있다. 장애인은 장애인으로 대해야 한다는 편견, 정작 그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지도 못하고, 알려고 하지 않고 자신의 판단(사실 편견)으로 사물을 대한다.장애인이라고 하고 싶은 일이 없겠는가. 담배도 피고 싶고, 일탈도 하고 싶다. 왜인지는 영화가 끝날 무렵 알게되지만 첫 장면이 인상적이다. 가끔 앞 차를 아무 이유없이 추돌하고 싶은 생각이 든 적은 없는가. 영화에서만 볼 수 있는 역주행을 꿈 꾸지는 않았는가. 하지만 생각뿐이다. 드리스는 필립의 일탈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