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하길종추모제를 보았으면...

하길종
그 이름만으로도 설레이게 한다.

그는 누구인가?

얼마전 "바보들의 행진"을 다시 보았다. 개봉 당시에는 코 흘리게라 볼 수가 없었고 지금은 없어진 국도극장에서 재개봉한 영화를 본 기억이 있다.

찰영 후 30분 분량이 삭제되어도 그 영화는 아직도 신선하다.

바보들의 행진
[사진 출저 : 네이버 영화]

내가 좋아하는 한장면. 극증 하재영은 비가 와도 담배를 피울 수 있는 파이프를 만들고 싶어한다. 언제나 담배를 피울 수 있는 세상....

하길종 추모제를 한번 하였으면 한다. 언제 그의 영화를 전부 볼 수 있는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

돌아오는 2월28일이 하길종의 기일이라고 하니 하늘로 돌아가 우리를 보고 있으리라 생각한다.

마지막으로

살아남은 자 모두 피고.

덧붙임.
하길종, 영화천재에게 전하는 늦은 사과(2008/01/06) 황기성의 하길종에 대한 추억 : 내가 대한민국 속편감독입니까?


바보들의 행진 바보들의 행진 바보들의 행진 바보들의 행진 바보들의 행진 바보들의 행진  바보들의 행진 바보들의 행진 바보들의 행진 바보들의 행진 바보들의 행진 바보들의 행진 바보들의 행진 바보들의 행진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아한 세계' 시사회 보다  (0) 2007.03.27
돌아온 마리안느 페이스풀  (0) 2007.03.05
하길종추모제를 보았으면...  (0) 2007.02.23
연애 그 참을 수 없는 가벼움  (2) 2006.12.04
좋은 영화 박수치기  (6) 2006.11.24
구타 유발자들  (8) 2006.1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