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magine

(5)
스티브 잡스 1955 ~ 2011 당신과 동시대에 살고 있음을 자랑스럽게 생각했습니다. 이제는 책으로만 당신을 만날 수 있겠군요. 하지만 당신이 바꾼 세상은 잡스 당신을 영웅으로 영원히 기억할 것입니다. 나는 튼튼한 기초를 토대로 모든 것을 개조하고 싶습니다. 기꺼이 벽을 허물고 다리를 놓으며 불을 지필 것입니다. 내게는 많은 경험과 에너지, 그리고 약간의 비전이 있기에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것이 두렵지 않습니다. - 애플 맥 웹사이트에 실린 자기소개서 잡스가 돌아갔다. 원래 온 곳으로 돌아갔다. 그의 죽음에 대해 하는 말 중에서 가장 가슴에 와 닿는 말이 있다. 신도 아이폰이 필요했다. 구름 위 하늘로 i-cloud 만들러 갔다. 한때 잡스의 연인이었기도 한 Joan Baez의 노래가 더 구슬피 들린다. 덧붙임_ 잡스와 애플을 뒤집어..
종교도 국가도 소유도 없는 나라 김규항과 진중권의 논쟁을 보다가 Working Class Hero를 기다리며를 포스팅하면서 존 레논을 들었다. (아니 들렸다고 해야하는 것이 옳겠다.) 얼치기 였던 존 레논이 요코를 만나 어떻게 의식화 되어가는지를 바라본다면 여자의 힘은 위대하다. 세상을 변혁하고자하는 한 남자를 변화시킨 것이다. (자세한 이야기는 추후에... 레논과 요코에 대한 글을 작성해 놓았는데 공개하기가 미안해(?) 미루고 있다.) 존 레논의 노래중에서 가장 과격한(오른쪽에 있는 사람들이 이런 식으로 말한다.) 것이 무엇일까? 아마도 Imagine이 아닐까 싶다. 다른 노래들 처럼 은유도 없다. 이런 과격한 노래가 금지곡이 안되었던 이유가 뭘까? 너무 단순하게 말하기에 설마 그런 뜻일까 하는 생각이지 않았을까? 천국이 없다면 어떻..
미래의 문맹자는? 미래의 문맹자는 글을 읽지 못하는 사람이 아니라, 이미지를 모르는 사람이 될 것이다. _ 라즐로 모홀리나기 (1928년) 앞으로 문맹자는 이미지를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이 아니라, 상상할 줄 모르는 사람이 될 것이다 _ 임헌우 (2007년) 꿈을 꾸지 않는 사람은 상상할 수 없다. 고로 문맹자다 _ 心香 (2008년) Imagine - John Lennon Imagine there's no heaven It's easy if you try No hell below us Above us only sky Imagine all the people Living for today... Imagine there's no countries It isn't hard to do Nothing to kill or die f..
홍준표의원의 발칙한 상상 홍준표의원의 발칙한 상상을 실현하기 위한 모집 공고를 내었다. 패러디이기는 하지만 재미있는 발상이다. 현재의 상황으로는 빅2는 서로 너무 많은 상채기를 내었다. 잃어버린 10년을 또 다시 만들게 하는 것은 모두에게 또 한번 큰 죄를 짓는 것이다. 현재로는 힘든 싸움이 될지 모른다. 어쩌면 질 것을 알면서도 싸워야 하는 "300"의 전사처럼 나가야 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언제나 희망은 있다. 그 희망의 불씨을 놓지 않는 것이 어쩌면 그의 숙명인줄 모른다. 그의 앞 길에 같이 할 많은 전사가 나오길 희망한다. 위대한 장군의 목숨은 덧없이 사라질 수 있지만 의지는 필부에게서도 뺏을 수 없다. - 공자 건승을 바랍니다. Imagine(Alternate Vocal) - John Lennon [알림] 모집 공고 戰..
Imagine(Alternate Vocal) - John Lennon Imagine(Alternate Vocal) - John Lenn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