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고 듣고 느낀 한마디

보고 듣고 느낀 한마디 - 2008. 04. 27


00_

Lonely Ship - Weed With Ken Hensley

01_

신문에서 찜해둔 책 도서관에서 보세요 이런 도서관이 있을까? 동대문구 정보도서관의 기사 내용이다.
그동안 공공도서관에서 신간을 볼라치면 희망도서 신청란에 책 제목을 적고 2~3개월을 기다리기 일쑤. 기다리다 못해 아예 포기하는 경우도 허다했다. 이용자들은 “도서관에는 내가 보고 싶은 책은 없더라”며 공공도서관을 외면했다.
다른 도서관에서는 느끼지 못하고 있다. 이 문제만 해결되어도 많은 책이 출판되고 또 책을 볼 기회가 다양해 질것이다.
동대문구 도서관은 책을 구입할 때 ‘최저가 낙찰제도’ 대신 ‘릴리스업체(출판 홍보 대행사)’를 통한 구매 방식을 택했다. ‘최저가 낙찰제도’는 주목받는 책들을 모아 최저가 공급업체를 통해 한꺼번에 구입하기 때문에 신간 구비에 보통 2~3개월이 걸린다. 그러나 릴리스업체를 통하면 신문 등의 매체에 책이 도착하는 것과 같은 속도로 도서관에도 신간이 들어온다. 이용자들은 읽고 싶은 신간을 바로 만날 수 있게 된 것이다.
02_

나는 FON공유기를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왜? FON을 사용해야 하는지 의문이 들때가 많다. fon은 myLG070과의 제휴를 고민할 때라고 하지만 현실성이 없다. 더불어 FON을 사용한다는 것이 부질없는 짓이란 생각이다.

03_

박근혜, "경선 출마 안 할테니 친박 복당시켜라"며 승부수 또는 타협안을 내놓았다. 하지만 박근혜의 승부수, 칩거정치 풀고 친박 결속용이라고 하며 무리수라고 한다. 한데 일부에서는 박근혜 발언 뒤집으면 '당대표 하겠다' 뜻도 된다고 한다. 이래저래 與 당권구도는 새 국면을 맞고 있다. 이러한 면을 볼때 박근혜의원은 승부사이고 정몽준의원이 당권, 대권을 생각한다면 승부사의 기질을 보여주어야 한다.

04_

Zoho, Google 계정 통합한다. 한국에서 아마도 상상도 못할 일이다. 그래서 가입하지 않던 Zoho에 가입하였다. 여러가지 기능은 구글보다 나아보이지만 메일계정이 없는 것이 최대 약점이다. 몇 가지 기능은 Zoho가 구글의 그것보다 더 월등해 보인다. 아쉬운 점은 유료화를 하지않겠냐는 점이다. (아니면 인수를 당하든지..) 웹오피스, 과연 얼마나 좋길래?에 자세한 비교가 나와있다. 여러가지 메뉴가 있는 것이 장점이자 단점이다.

05_

The music search engine & internet jukebox. Listen. Now. Songza의 서비스에 관하여 생각하다. QBox가 생각난다. 한국의 폐쇄성에 외국 서비스만을 진행한다. 아니면 콘텐트의 부족인가? 한국에서 음악서비스는 불가능한가?

06_

도너스캠프에서 나눔배너 2.0을 달면 매달 공부방 아이들이 행복해져요 하지만 블로그는 아직 행복하지 못하다. 아마도 트래픽 때문인지 로딩이 늦어지고 플래시배너가 제대로 로딩이 되지 않고 있다. 잠시 묶어두었다. 이러면 적립이 안되는 것인가?

07_

도서관에 빌린 책이 연체가 되었다. 읽지도 못하고 책도 반납을 못하고 무슨 정신으로 다니는지 어이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