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고 듣고 느낀 한마디

증정받은 책을 팔면 비난 받아야 하나?


증정 받은 책, 돈 받고 파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은 신간이 중고샵에 나오는 시점을 보면 알 수 있다. 유정식님처럼 흥분할 일은 아니라 생각된다. 물론 증정받은 책을 파는 것은 예의에 어긋난다. 하지만 그것이 꾼(?)이나 비리라는 소리를 들을 정도의 일인가.

서평도 대충 짜집기라고 말하고 서평을 신청하여 받은 책을 수백권 판다고 한다. 수백권이면 얼마나 서평단에 신청을 하여야 그렇게 될 수 있는 것일까? 그 방법이 있다면 나도 하고 싶다. 너무 격양된 말이 아닌가 싶다. 물론 그러한 사람도 있을것이다. 다른이의 서평도 인정해 주어야 한다. 설령 허접한(? 기준에 따라 다르겠지만) 것이라 할지라도 그는 그나름의 성의가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출판사의 보도자료를 그대로 신간소개에 읽은 듯이 내보내는 신문사나 기자들에 대해서는 어떤 생각인지 묻고 싶다. 그것들에 대해서는 한 줄이라도 더 나오고 싶어 안달이지 않은가.

서평단을 모집하고 홍보하는 것은 좋다. 물론 나도 그 혜택을 받고있다. 먼저 그 서평단에 뿌리는 책의 양보다는 신문사나 온갖 매체에 공짜로 뿌리는 양이 더 많을 것이다. 물론 이부분은 저자의 저작권료에서 빠지는 것이다. 출판의 미래, 더 나아가 책의 미래를 논하는 사람들이 뿌려진 책을 들고 미래를 논할 수 있는 것인가? 이것은 영화판을 염려하는 관계자들이 돈을 주고 영화를 보지않고 시사회라는 것으로 영화를 보고 있음과 같은 견지다. 먼저 한 권, 한 편이라도 돈을 지불하는 것이 먼저라 생각한다.

허접한 책들이 난무하고 허잡한 책을 그럴싸하게 포장하여 마케팅비용을 들여 팔고자하니 이러한 일들이 발생되는 것이다. 공짜로 받은 책이라도 책꽂이에 나두기 싫은 책도 있다. 책도 다 같은 책이다. 먼저 좋은 책 - 잘나가는 책이 아닌 - 을 만들어 책을 나두고 또 읽고 싶게 만드는 것이 우선이다. 내가 읽기 싫은 책은 남에게 주어도 욕을 먹는다. 또 내가 읽어 좋은 책은 주기가 싫다. 정 주고 싶다면 한 권 더 사서 주는 것이 나를 비롯한 사람들의 공통적인 생각이다.

책 이야기 하다가 갑자기 盧씨를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않다. 책 파는 사람의 잘못을 이야기 하고 싶으면 그것으로 족해야한다. 비리와 연관싶다는 생각에 좀 많이 나간 것으로 보인다.

헌책방이 출판의 위기를 부추기나?
책을 안 읽어 출판불황이 아니다

2009-04-14 
보고 듣고 느낀 한마디 

덧붙임_
댓글에 달린 내용이 내 생각보다 더 정리가 잘 되어 있다.
아쉬운 점은 링크를 달지않았다는 점이다.

덧붙임_둘
그래서 요즈음 알라딘서평단에서 증정한 책에 도장이 찍혀나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