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우소

김어준의 책이 좀 팔리네



김어준의 신간 <닥치고 정치>가 예약 판매로 각종 온라인 서점에 베스트셀러 상위에 올랐다.
참 희한한 일이다. 물론 내용을 보지 않았으니 딱히 할 말은 없다. 그렇다고 보고 싶은 생각도 없다. 하지만 읽어 볼 것이다. 김어준은 무학의 통찰(요즈음 김어준이 나는 가수다 때문에 잘 쓰는 말이다), 반론은 받지 않는다는 식이다. 자기 할 말만 하고 그만 둔다.

그래도 많이 팔리면 장땡 아닌가? 아프니까 어쩌구도 100만부가 넘게 팔렸는데...

한데 김어준의 책이 왜 팔릴까? 나는 꼼수다의 인기를 힘입어 예약 판매된다. 이게 우리 나라의 독서 수준이다. 책의 내용은 상관없다. 이슈만 중요하다. 만 몇천원은 별다방 커피 두 잔 값이다. 사실 큰 부담없다. 그래서 나는 꼼수다의 기대감으로 예약판매로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만약 예약 판매를 하지않고 바로 판매를 하였다면 이렇게 많이 팔리지 않았을 것이다. 최상의 마케팅이다. 한계와 기대치를 적절하게 잘 활용했다. 박수를 받아야 마땅하다.

나는 꼼수다에서 무조건적인 노빠, 그것을 계승하는 문재인 띄우기. 이 또한 아무런 이유없다. 자기(김어준) 생각이다. 자꾸 들으면 그 말이 진실인지 아닌지의 구별보다는 당연하다고 인식된다. 꼼수의 꼼수는 문재인 띄우기다. 내 생각이다. 아니면 말고. ㅎㅎㅎ.

<정의란 무엇인가>가 아무리 많이 팔려도 누군도 정의를 말해주지 않는다. 하지만 김어준의 새 책이 많이 팔린다면 딴지일보 직원들 월급에 도움이 되려나. 그렇다면 한 권 살 용의도 있지만 출판사도 딴지일보가 아니고 저자도 개인이니 김어준 혼자 인세를 챙기겠군... (딴지일보가 출판사 등록이 되어있는지는 알 수 없다.)
아 지승호도 있구나.

그래도 많이 팔아라.




닥치고 정치
김어준 지음, 지승호 엮음/푸른숲




+

나는 꼼수다'는 서막에 불과했다! 김어준의 명랑시민 정치교본

이게 다 조국 덕이다. 서울대 법대 교수 조국 말이다..
그의 등장과 부상에 열렬 환호했다.
오! 스펙, 얼굴, 기장, 음색, 사상. 이건 뭐, 토털 패키지. 이만하면 역대 최고 선수. 신난다.
달뜬 채 《진보집권플랜》 집어 들었다. 서문 읽다……덮었다.
재수, 없을 수 있겠다…… 재수 없다가 아니라.
그리고 재미, 없다…… 재미없을 수, 있겠다가 아니라.
전자는 위험하고 후자는 안타깝다.
이렇게나 훌륭한 선수가. 에이, 씨바.
안 되겠다. 돕자.
아무도 안 시켰는데, 괜히 나 혼자 불끈.
'진보집권플랜 B-'가 필요하다.
어디까지나 조국을 위한, 무허가 해제, 야매 보론, 측면 지원, 셀프 차출.
그렇다. 그렇게 시작됐다, 이 짓.
근데, 잦아들었다. 조국 바람이.
너무 빨리. 우씨. 어떡해, 이거. 난 이미 출발했는데.
에라이. 기왕 나선 거, 내처 달리자. 일이 그리 된 게다.
그러니 사전 경고한다.
다음 페이지부터 펼쳐질 내용, 어수선하다.
근본도 없다. 막 간다.
근본 있는 자들은 괜히 읽고 승질내지 말고 여기서 덮으시라.
다만 한 가지는 약속한다.
어떤 이론서에도 없는,
무학의 통찰은 있다.
물론, 내 생각이다.
반론은 받지 않는다.
열 받으면 니들도
이런 거 하나 쓰든가.
서문 긴 건,
딱 질색이니
여기까지.
졸라.



  • BlogIcon 딴죽걸이 2011.10.04 07:50 신고

    누가 사면 빌려볼 용의는
    있는데 주변에
    살사람이 있을련지

  • BlogIcon 딴죽걸이 2011.10.05 13:16 신고

    저두.. 그점이~ 김어준을 싫어하지는 않습니다. 사실 잘모르기때문에.. 다만 나꼼수는 팬입니다 ㅎㅎ

    잘못하면 현정권에서 쫄딱 망할수도 있는데 에라이 모르겠다 같이 죽자 라는 식으로 나꼼수를 시작했을텐데

    요즘 도서관이나 동사무소 문고에 왠만한 책들은 다 사던데.. 아마 도서관에도 있을듯 합니다.

    장르 소설을 좋아하는 저도.. 이건 진짜 낙서장 수준이다 하는 글들도 출판되고

    동사무소 문고에 가면 있는것도 봤습니다 ㅋㅋㅋㅋ

    문제는 그저 잊혀버릴거 같네요 이책 예약 하신 분들에게 미안하지만...

    이책 살돈으로 더 모아서 다른거 살래요 ㅎㅎㅎ

  • BlogIcon 딴죽걸이 2011.10.05 19:54 신고

    있는데.. 치명적인 단점이 있습니다

    대여하면 회수가 잘안되서 그자리에서만 봐야 된다 하더군요

    동사무소는 9시 부터 6시까지만 하고 주5일입니다 ㅎㅎㅎㅎ

    다른 동사무소는 대여 해주던데 ㅎㅎ 동네마다 차이가 있나봐요

    • BlogIcon 한방블르스 2011.10.05 20:39 신고

      헉. 대여가 안된다면 좀 어렵겠군요. 물론 대여가 되는 곳도 있겠지요..
      저희 동네는 동사무소는 안가보아서 되는지 모르겟네요.

  • BlogIcon 쉐아르 2011.10.06 03:49

    제가 이 책을 살지는 의문이지만 이 현상은 좋다고 생각합니다. 사람들이 생각하지 않았던 자신의 영역이 아니었던 분야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알고 싶어하기 때문이죠. 김어준이 나가수에 대한 책을 썼다면 이만큼 인기는 없었겠죠. 같은 분야의 책을 쓴다니 더 사람들이 읽고 싶어한 걸겁니다.

    그럼 그 혜택을 왜 김어준 개인이 받아야하느냐라고 질문할지 모르지만, 적어도 이번 경우에는 수혜를 받을 자격이 있다 싶습니다.

    • BlogIcon 한방블르스 2011.10.06 12:30 신고

      김어준을 비토하는 것은 아닙니다. 단지 소통보다는 일방적인 통보하는 거지요. 무학의 통찰력으로 대중의 심리를 잘 알고 있다고 할 수 있겟지요. 하지만 그 이상이 없는 것이 아쉬울 따름이지요. 하기야 뭘 더 바라겠습니까.

  • BlogIcon 예문당 2011.10.26 04:09

    꼼수의 꼼수를 제대로 꿰고 계시네요.
    이 책 다 읽고, 짧지만 예약포스팅하고 이제야 잠자리에 들려고 합니다.
    요즘 출판계는 정치권 책들이 강세네요. 나꼼수 뒷담화는 어제 출간되자마자 종합베스트 30위.
    이후에도 몇권 대기중이라는 정보를 어제 입수하였습니다. 나꼼수에서 소개되는 책 말고도 더.....
    어쨌든... 소심한 바램은.. 이런 책들 사면서 다른 책들도 한권씩 더 사주셨으면.. 하는 것이랄까요? ㅎㅎ

    • BlogIcon 한방블르스 2011.10.26 18:47 신고

      대중성이란 좋은 뜻도 되지만 기만이라는 뜻도 항상 내포하고 있지요.
      책을 읽지않아 책에 대해서는 뭐라 할 말이 없습니다. 한데 책에 대한 서평이 팔린 양에 비해 많지 않을 것을 보니 내용은 그다지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 BlogIcon 예문당 2011.10.26 20:54

      저는 이전에 정치를 몰랐고 사실 무관심했었던 사람이라서 관심으로 바뀌었다는 데에 긍정의 의미를 둡니다. 그런데 한방블르스님께서는 이미 알고 계신 내용이 많을 것 같습니다.
      딱 김어준 총수의 팬들을 위한 책입니다.
      전 스스로 팬은 아니라 말하기에 쪼끔 불편하게 읽었습니다.
      물론 저에겐 들을 내용이 있었고요.

    • BlogIcon 한방블르스 2011.10.26 23:08 신고

      별 말씀요.
      이 글을 작성한 것은 예약판매중일때 였습니다. 책의 내용과 별개로 이렇게 팔리는 이유와 예약판매라는 마케팅을 생각해 본 글이었습니다. 의도하였던 아니든 (개인적으로는 의도된 내용이라 생각하지만) 책 판매에 많은 영향을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내용의 궁금증을 증폭시켜 예약을 유도하였다는 생각입니다.

  • BlogIcon 최은아 2012.10.23 13:25

    이렇게 시건방진 서평은 첨이네. 책이나 읽고 쓰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