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우소

2004년을 맞으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4년이 또 지나가고 있다.

긴긴 혼돈의 끝은 2003년으로 마치고자 한다.

긴 혼돈의 터널을 지나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어두운 터널을 지나 박차고 나가고 싶다.

2004년에는..


나를 짓누르고 있는 혼돈의 어두움을 떨치고

붉은 태양이 내리쬐는 터널 밖으로 가야겠다..

매일처럼 이 열차를 기다리는 저 모든 사람들
그들 모두 아니, 우리들 모두를 태우고
아무도, 단 한 사람도 내려서는 안되지
마지막 역과 차량 기지를 지나
열차와 함께 이 어둔 터널을 박차고
나아가야지, 거기까지, 우리는
꿈을 꿔야지, 함께 가야지, 우리는

이 어두운 터널을 박차고  中 - 정태춘

'해우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목수와 연장  (0) 2004.02.06
2004년 새롭게 출발합시다.  (0) 2004.01.15
2004년을 맞으며~~  (0) 2004.01.05
2004년  (0) 2003.12.31
Politics Survival  (0) 2003.12.30
Remembrance - Bill Viola  (0) 2003.1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