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行間

미안하다 - 정호승

미안하다
- 정호승



길이 끝나는 곳에 산이 있었다
산이 끝나는 곳에 길이 있었다

다시 길이 끝나는 곳에 산이 있었다
산이 끝나는 곳에 네가 있었다

무릎과 무릎 사이에 얼굴을 묻고 울고 있었다
미안하다 너를 사랑해서 미안하다

Fallin In Love Again - Nina Simone

'行間'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수1 - 정지용  (4) 2007.01.12
너를 기다리는 동안 - 황지우  (0) 2007.01.08
미안하다 - 정호승  (0) 2007.01.08
'몰아주기' 연말이벤트 (책읽는 직장인 송년특집)  (2) 2006.12.29
병상에서 - 정희성  (0) 2006.12.27
거울  (0) 2006.1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