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가 필요해 - 장윤형

2007.04.14 22:28 영화

장형윤 감독의 <아빠가 필요해>
2006년 히로시마 애니메이션 페스티벌 대상 수상

애니메이션의 느낌이 일본의 그것을 보는 것과 비슷한 느낌이다. 토토로의 잔상이 남는다. 뒤 늦게 알게된 작품.
아직 다른 작품을 보지 못하여 장형운 감독 작품세계(?)를 논하는 것은 우습다.

하지만 따뜻함이 느껴지는 작품이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아름다운 애니로군요. 재미있기도 하고요.
    화장실에서 무섭다고 노래불러달라고 하는데 늑대 울음소리라니...;;
    그런데 늑대 아찌는 어디서 많이 본 캐릭터였는데 여기서 나온 캐릭이였군요.
    • 아름답지요.. 주제가 마지막에 나오긴 하지만.. 토토로가 많이 떠오르는군요..
    • BlogIcon JVIX
    • 2007.04.15 21:10
    한방블르스님 덕분에 잘봤습니다. 예고편 맛보기로 알고 플레잉했는데 어느덧 엔딩크레딧이 오르는^^
    • 별 말씀을 잘 보셨다니 다행이군요.
      따뜻한 느낌이 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