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아메리칸 뉴 시네마 특별전

6/22 ~ 7/2 까지 서울시네마테크에서 "아메리칸 뉴 시네마 특별전"을 한다.
볼 영화가 너무 많다. 도청, 작은거인, 미드나잇 카우보이, 졸업, 더티 해리 등.

하지만 시간이 될까 걱정이다. 번개라도 해서 블로거들이랑 같이 볼까. 취향이 맞을까도 걱정거리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6~70년대에 만들어진 미국영화의 새로운 경향을 흔히 ‘아메리칸 뉴 시네마’라고 부릅니다. 이 명칭은 1967년에 아서 펜 감독의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가 공개되자 타임 지가 이 영화를 ‘뉴 시네마’라고 일컬은 데서 비롯되었다고 합니다. ‘아메리칸 뉴 시네마’라는 이름이 특정한 사조나 장르를 가리킨다기 보다는, 60년대 서구에서 형성된 저항적 청년문화를 바탕으로 하여, 2차 대전과 한국전쟁을 경험한 미국이 다시 뛰어든 베트남전을 온몸으로 거부한 젊은이들의 반전운동과 들불처럼 일어난 흑인민권운동이 일으킨 반향, 1972년 대선 자금 문제에서 비롯되어 닉슨의 하야를 불러온 워터게이트 사건 등 당시 미국 사회를 반영한 다채로운 영화들을 아우른다 할 수 있습니다. 또, 당대의 현실과 기성 가치관 비판에만 머물지 않고, 영상과 이미지를 혁신하여 고전 미국 영화의 산업적 침체를 타개한 영화들이 바로 ‘아메리칸 뉴 시네마’였습니다. 이번 아메리칸 뉴 시네마 특별전에서는 <졸업> <이지 라이더> 등 당대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왔을 뿐 아니라 오늘날에도 여전한 영화사적 가치를 지니며, 정치, 사회, 문화적 화두를 던져주는 뉴 시네마의 대표작 10편을 만날 수 있습니다.

■ 특별 행사 Special Events

1. 상영 전 영화 소개

6월 23일(토) 20:30 <스위트 스위트백스 배다스송> 상영 전 - 김성욱 서울아트시네마 프로그래머
6월 24일(일) 14:00 <더티 해리> 상영 전 -오승욱 감독

2. 한국영화감독조합 추천작 소개

6월 27일 19:00 <미드나잇 카우보이> 상영 후 김태용, 최동훈 감독과의 대화

3. 관객과의 대화

6월 29일(금) 19:00 <도청> 상영 후 서울아트시네마 김성욱 프로그래머와의 대화

*행사 해당 상영작 입장권을 소지하신 관객께 참여 우선권을 드리며, 매진되지 않았을 경우 아메리칸 뉴 시네마 특별전 중 다른 상영작 입장권을 소지하신 관객들도 선착순으로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01.
맨츄리안 캔디데이트 The Manchurian Candidate
존 프랑켄하이머
U.S.A.ㅣ1962ㅣ127minㅣB&W







02.
졸업 The Graduate
마이크 니콜스
U.S.A.ㅣ1967ㅣ105minㅣColor







03.
미드나잇 카우보이 Midnight Cowboy
존 슐레진저
U.S.A.ㅣ1969ㅣ110minㅣB&W/Color







04.
이지 라이더 Easy Rider
데니스 호퍼
U.S.A.ㅣ1969ㅣ94minㅣColor







05.
작은 거인 Little Big Man
아서 펜
U.S.A.ㅣ1970ㅣ139minㅣColor







06.
더티 해리 Dirty Harry
돈 시겔
U.S.A.ㅣ1971ㅣ102minㅣColor







07.
마지막 영화관 The Last Picture Show
피터 보그다노비치
U.S.A.ㅣ1971ㅣ126minㅣB&W







08.
스위트 스위트백스 배다스 송
Sweet Sweetback's Baad Asssss Song

멜빈 반 피블즈
U.S.A.ㅣ1971ㅣ97minㅣColor







09.
황무지 Badlands
테렌스 맬릭
U.S.A.ㅣ1973ㅣ95minㅣColor







10.
도청 The Conversation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U.S.A.ㅣ1974ㅣ113minㅣCol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