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왜 찍었을까 "상사부일체"


'상사부일체 - 두사부일체 3'는 정말 볼 수록 왜 찍었을까 하는 생각이다. 이유가 있다면 한국영화 손익분기점을 못하는 영화 편수를 늘리기위한 영화이다.

이성재를 개인적으로 좋아한다. '미술관 옆 동물원'에서 처음 보았는데 끄떄 이미지를 잊을 수가 없다. 목소리도 특이하고 마스크도 좋다. 하지만 영화는 잘 안되는 것 같다. 아마도 강렬한 인상을 관객에게 심어주지 못하고 있다.

2시간 영화를 보는 중에 왜 영화를 계속 보아야 하는지 모르겠다. 캐릭터의 오버는 물론 갑자기 나타난 스님 등등 영 재미가 없다. 아마도 정준호의 계두식이 남아있어서 그런가?

아마도 이 영화를 기점으로 조폭영화의 종말을 기하는 서곡이 되지 않을까 하는 예감이 든다. 한국영화에서 조폭코메디가 아닌 다른 코메디를 보고 싶다. 이런 영화를 찍고 충무로의 위기를 논한다는 것이 어불성설이다. 지금의 위기는 자초를 한 결과이며 당연한 결과이다.

"원인없는 결과는 없다"는 것을 아는 사람들이 그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