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걸 재미로만 사니 : 내 생애 최악의 남자

2007.12.01 01:09 영화

염정아의 코믹스러운 연기가 좋다. '여선생 여제자'의 코믹한 연기와 일맥 상통한다. '범죄의 재구성'의 섹시한 모습도 보인다. 몸은 별로 좋지 않은데 많이 노출을 한다.

그리 나쁘지 않은 스토리를 유쾌하게 끌어가질 못한다. 탁재훈의 연기는 '가문의 영광'의 단순 무식한 이미지가 남아있어서 그런지 어색하다. 그래도 주인공으로 나온 그의 연기는 그리 나쁘지 않다.

사람이 살아가는 데 있어 항상 좋을 수는 없다. 유혹을 만날 수도 있고 난관도 부딪히게 된다. 어떻게 극복해야 하는지가 문제인 것이다.

그래도 맘에 와닿는 한 마디.

어떻게 사는걸 재미로만 사니. 이 어린 놈의 새끼야.

공항씬은 '싱글즈'의 장진영과 김주혁의 이별씬이 떠오른다. 참 영화 만들기 어려울 것 같다. 입을 대는 놈(?) 워낙 많으니...

요 근래 워낙 안(?) 좋은 한국영화를 많이 보아서 그런지 생각(?)보다 좋은 영화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를 보기 전에는 몰랐는데 까메로로 많은 배우들이 나온다. 중간에 소설가로 나오는 정인기(독립영화를 사랑한 배우들 - 정인기)의 느끼한 목소리의 연기가 영화의 재미를 더 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염정아 약간은 까탈스럽게 생겼지만 연기가 갈수록 물이익는 여인네라 생각듭니다
    최악의 남자를 스크린으로 경험하셨군요 ^^
    중년의 여자 연기파 몇 안되는 팜므파탈이 살짝 보이는 그녀라고 생각됩니다만 ^^
    • 최악의 영화는 아닌 것을 보입니다. 많은 것을 얻으려면 영화보다는 책을 보아야 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