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 위기 지겹다

2007.12.03 13:44 영화

한국영화에 있어 충무로는 현재의 의미를 너머 한국영화를 지칭하는 것이 되었다. 현재 충무로에 영화사에 몇개가 있는지는 정확히 알 수가 없다. 다들 투자사를 위하여 강남으로 떠난지 오래되었다.

또 한국영화계는 양치기소년처럼 한국영화의 위기를 말하고 한국영화를 봐 달라고 읍소를 하고 있다. 과연 그러한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다. 한국영화의 어려움을 단지 불법다운로드에 기인한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려운 말이다. 물론 어느정도 영향은 있으리라. 하지만 그것만이 충무로의 위기를 가져온 곳은 아니다. 웃지 못할 일은 배우를 캐스팅하는데 제박비의 30%이상을 사용한다. 그러니 무슨 좋은 영화가 나올까 싶다.

더 우스운 이야기는 충무로에서 시나리오를 보는 관점이다. 시나리오에 대하여 충무로에서 한글을 아는 사람은 모두 입을 댄다고 한다. 아니 글을 몰라도 상관없다는 말도 있다. 말만 할 줄 알면 진부하니 이래서 되겠니 이렇게 하자고 입을 댄다. 이러하니 시나리오에는 인색하다. 작품의 질을 높이기보다는 마케팅으로 승부를 거는 경향이 뚜렷해 창의성이 결여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얼마 전 만난 영화계 사람의 말은 충격이었다. "작년엔 진짜 너무했어요. 예전엔 예닐곱 번 고칠 시나리오를 두세 번 고치고 촬영했죠. 솔직히 아예 시나리오가 휑한 영화도 봤어요. 애드리브 잘하는 배우 캐스팅해 놓곤 대사에 아예 ‘OOO: 애드리브’ 이렇게 돼 있다니까요."

시사회에서 배우나 감독들은 자주 말한다. "요새 한국 영화가 어렵습니다. 도와주십시오." 헷갈린다. 한국 영화가 어려우니까 재미없어도 있다고 쓰라는 얘기인지, 재미는 없지만 한국 영화니까 보자고 쓰라는 건지. 진심으로 한국 영화가 잘되길 바라지만, 좋은 작품이 많으면 점유율이 높아지고 아니면 잠시 낮아질 수도 있다고 생각하는데 왠지 그렇게 말하면 매국노가 되는 기분이다. [참조 : 툭하면 "한국영화 위기"]

충무로의 위기 이유있다
스파이더 맨3 - 독과점 이유없다
왜 지금 싸이더스FNH는 공개입찰을 말하는가?
한국영화산업 대타협선언 - 아직은 미흡하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지나가다
    • 2007.12.03 15:20
    주로 문화&예술에 있는 사람들이 하소연 그러지요..
    자기들 나름 뭐 어렵게 생활한다느니, 예술을 위해 희생한다느니,,..
    요즘 만화작가협회인가?.. 그들도 똑 같음..
    -->그러면서 배고프다는 얘기는 왜 하는지,. 얼토당토 안한 얘기, 그럼 하지 말던가?...
    좋아서 했던가 아니면 먹고 살려고 했던가 둘중 하나 아닌가 말이지요..
    • 내부의 모순을 우선 해결하고 다른 것을 찾아야 하는데 꼭 외적 요인만을 내세우는 것 같아 맘이 씁쓸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