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일화

(2)
훈수는 아무나 하나 후보보다 더 설치는 單一化 중재업자는 참 조선일보다운 사설이다. "이 나라 정치판의 중개업자는 집을 내놓은 사람, 사겠다는 사람보다 더 설치며 거래 질서를 어지럽히고 있다."라며 "복덕방이 미심쩍어서도 집 사려는 마음이 사그라질 판"이라고 다른 진영을 걱정한다. 조선일보답다. 조선일보의 글이라 무시하고 지나가기에는 곱씹어야 할 뼈가 있다. 황석영은 후보 단일화가 안 돼 정권 교체에 실패하면 프로방스에 이민 간다고 한다. 이명박 정부가 중도 실용이라 치켜세운 그가 정권 교체를 말하는 것이 정당한가. 원탁회의 구성원도 원로라는 이름으로 훈수를 두는데 바둑을 둘 때보다 옆에서 보면 잘 보인다고 착각한다. 훈수꾼은 늘 주변을 맴돌 뿐이다. 조선일보를 말을 빌리면 중재업자로서 자격이 있는가. "공정한 심판인 양 ..
이룰 수 없는 달콤한 꿈 : 문국현, 정동영 단일화 무산 단일화해야 그래도 같이 살 수 있어라고 하지만 문국현, 정동영 후보의 단일화 협상은 이미 물 건너 간 일이 되어 버렸다. 鄭-文 단일화 왜 무산됐나에서 처럼 후보 단일화의 무산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애초부터 ‘동상이몽’일 수밖에 없는 두 후보의 근원적 입장 차와 상호 불신이 더 크지 않을까 한다. 단일화를 서로 안될 것을 알면서 단일화를 이야기 하였고 또 각자의 모양새를 갖추기 위한 의례적인 요색 행위로밖에는 보이지 않는다. 즉 향후 정국 운영에 있어 명분을 쌓기 위한 방편이 아닌가 한다. 문, 정 두 후보는 대선은 포기 한것으로 보인다. 둘이 단일화를 한다고 하더라도 이명박후보를 이길 가능성이 없다는 진단이 나온것이다. 그렇다면 내년 총선의 정국 주도권과 '범여권 대표 후보'라는 선명성(?)을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