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표준어

(2)
이제 짜장면이라 불러도 된다 : 잘못 쓰고 있는 우리말 국민 모두가 홍길동으로 만든 짜장면, 이제는 짜장면이라 불러도 된다. 25년만이다. (조선일보 이젠 짜장면이라 불러도 좋다… 25년 만에 표준어 복권 참조) 짜장면 이외에도 많은 단어가 표준어로 추가되었다. 지금까지 몰랐던 말중에 택견이 표준어가 아니것을 처음 알았다. 아래 표를 보면 지금까지 표준어로 알고 잇던 많은 단어들이 비표준어라는 것을 새삼 알게되었다. 택견, 품새, 짜장면, 간지럽히다, 남사스럽다, 등물, 맨날, 묫자리, 복숭아뼈, 세간살이, 쌉싸름하다, 토란대, 허접쓰레기, 흙담, ~길래, 개발새발, 나래, 내음, 누꼬리, 떨구다, 뜨락, 먹거리, 메꾸다, 손주, 어리숙하다, 연신, 휭하니, 걸리적거리다, 끄적거리다, 두리뭉실하다, 맨숭맨숭, 맹숭맹숭, 바둥바둥, 아웅다웅, 야멸차다, 오손도..
멍게 와 우렁쉥이 : 잘못 쓰고 있는 우리말 표준어는 교양있는 사람들이 두루 쓰는 현대 서울말이다. 단어는 퇴출되기도 하고 표준어로 지정되기도 한다. 한데 방언에 대한 두 가지 기준이 있다. 어느 것을 적용할지는 보는 이에 따라 다른다. 1) 방언이던 단어가 널리 쓰이게 됨에 따라 표준어이던 단어가 안 쓰이게 된 것은 방언이던 단어를 표준어로 삼는다. 2) 방언이던 단어가 표준어보다 더 널리 쓰이게 된 것은 그것을 표준어로 삼는다. 이 경우 원래의 표준어는 그대로 표준어로 남겨두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빈자떡 → 빈대떡, 생안손 →생인손, 귓머리 →귀밑머리 등이 1)의 경우에 해당된다. 한데 멍게와 우렁쉥이는 나란히 표준어로 남아있다. 표준어였던 우렁쉥이는 거의 사용되지 않고 있다. 물방개와 선두리도 같은 경우이다. 잘 쓰이지 않는 말을 표준어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