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고 듣고 느낀 한마디

보고 듣고 느낀 한마디 - 2008. 06. 06


00_

Sonoma Sunset - Debbie Davies

01_
2002한일월드컵 때 외국팀끼리 경기하는 걸 TV로 본 적이 있어요. 전반전이 5:0으로 끝났는데, 그때 난 전율을 느꼈어요. 선수들이 후반전을 과연 어떻게 뛸까 싶어서요. 결국 7:0으로 졌지요. 근데 그 가망 없는 45분의 후반전을 뛰는 선수들을 보면서 생각했어요. 그래 인생은 저렇게 뛰는 것이다. 가망이 있어서 뛰는 사람이 어디 있겠나. 그 가망없는 45분을 나도 뛰어서 여기까지 오지 않았나 이런 생각을 했어요.
<사람과 책> 6월호 - 고통의 시간속에서 건져 올린 삶의 희망 메세지(신달자 인터뷰)
꼭 같은 생각은 아니지만 희망의 끈을 놓지 말아야 겠지만 때로는 희망이 없어도 살아야 할 때가 있는 것이다. 지금이 마지막 경기가 아니기 때문이다.

02_

출판단지옆에서 심학산 돌곶이 축제를 한다. 6/8일까지 이니 토요일은 가봐야 겠다. Fallen Angel님에게서 알게되었다.

03_

지젝을 제대로 읽는 법이란 한겨레신문의 3부작 중 마지막 연재가 나왔다. 다른 제목처럼 '지젝 신드롬의 허와 실'에 관한 논쟁이다.누군지 알기 위하여 책을 읽어 보아야겠다.

04_

6월 월페이퍼 <별들의 고향>이다. 이장호감독의 명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