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고 듣고 느낀 한마디

보고 듣고 느낀 한마디 - 2008. 06. 16


00_

싫어 - 이정화

01_

섣부른 낙관은 희망에 짓눌린다는 말을 다시 들었다. 스톡데일 패러독스를 안철수의장이 다시 말하였다.

02_

날씨 정보 서비스에도 소셜 네트워킹인가? 어떤 방식으로 SNS로 연결이 가능할까? 의문이다. "네트워크 효과를 통해 충분한 사용자를 끌어들이면 흥미로운 공간이 될 수 있다. 특히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도움이 될 수 있다"라고 말하지만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내 머리를 탓하면서 기사의 보도방식에 의문을 가진다.

03_

"네이버 지식 쇼핑"에 놀아나는 판매자들에서 보면 쇼핑몰을 준비하려고 한다. 그렇다면 오픈마켓의 판도는 어떻게 변할까?

04_

병의원의 블로그 마케팅, 그 가능성은 있다. 하지만 현재 의사들의 시각이 바뀌지 않는 한 또 단기적으로 효과를 얻으려 한다면 '홍보성'이라는 부정적인 이미지만 더할 뿐이다. 지속적으로 이웃집의 모습으로 다가가야 한다. 장기적으로 개인과 병원의 인지도 상승에 도움이 될 것이다. SNS로 연결된다면 친근한 모습으로 지속적인 접근이 더 효과를 얻게 될 것이다.

05_

<책을 읽는 벙법 - 히라노 게이치로>를 보며 슬로리딩에 관하여 알게 되었다. 바쁜 세상에 천천히 읽기, 기분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