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行間

음악에 관한 37문 37답

너바나나님에게서 음악에 관한 37문 37답이라는 질문을 받았다. 한동안 무심코 지나쳤던 음악에 관한 몇가지 물음이다.

음악이 나에게 무엇인지 생각을 해 본적이 없다. 늘 생활이었기에 다른 생각을 할 수 없었다. 질문을 넘겨받고 잠시 멍하였다. 잠시나마 추억에 잠기게 하였다.

또 드는 쓸때없는 생각 하나. 왜? 37문인가? ㅎㅎㅎ

나는 누구한테 이 바통을 넘겨야 하나. 좀 받아주면 감사.

1. 음악을 좋아 하나요?
- 예. 좋아한다. 한없이.

2. 하루에 음악을 듣는 시간은 어느정도 되나요?
- 대중은 없지만 요즈음은 30분정도. 한때는 10시간이상... 그때가 언제인지 기억이 가물가물..

3. 주로 듣는 음악은?
- 장르를 따지지않고 듣는다. 굳이 말하자면 Blues, Jazz, Rock. 이 정도면 가리지않고 듣는 것인가?

4. 지금 듣고 계신 곡은 무엇인가요?
- Arnold Layne - Pink Floyd

5 .음악가가 되고 싶다고 생각해본 적 있으신가요?
- 예. 하지만 내가 듣는 그들의 재능이 너무 뛰어나기에 포기했다고 위안을 삼고있다.

6. 내 인생에 있어서 음악이란?
- 한때는 삶의 전부, 지금은 생활의 일부분.

7. 가장 최근에 구입한 음반은?
- 안숙선의 West End

8. 개인적으로 아끼는 음반은?
- Blues 앨범들, 그리고 Tommy Bolin 앨범들, Pink Floyd 의 초기 앨범.

9. 가지고 계신 음반 수는?
- 잘듣지 않지만 LP는 1500장정도 CD는 생활형편상 400장정도.

10. 콘서트(라이브 혹은 파티)는 자주 가시는 편인가요?
- 아니요. 같이 사는 여인이랑 들국화 재결성 콘서트가 마지막이니 언제인지 기억이 가물가물.

11. 가장 감동적인 콘서트는?
- Al Di Meola와 기타 트리오의 내한공연이 다시보고 싶은 공연.

12. 내한공연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음악가가 있나요?
- 많지만 요즘같아서는 보러 못갈듯.

13. 나의 음악 청취 변천사
- 정형적으로 팝으로 시작해서 60~70대 락과 센프란시스코 사이키델릭 그리고 Blues와 Folk를 한없이 듣다가 Jazz를 들었다. 그중 Bill Evans를 엄청들었다.

14. 음악에 관련된 에피소드가 있습니까?
- 중학교시절부터 청계천8가로 출근(?)하여 매일 도장을 찍었다. 조금 아는 걸 상당한 유세처럼 행동한 적이 있었다. 하지만 지나고 보니 장르나 조금 아는것 보다는 상황에 맞는 음악이 가장 좋다. 자기만이 좋아하는 곡이 아니라 공감할 수 있는 음악이 최고다.

15. 좋아하는 음악가(혹은 그룹)를 적어주세요.
- Tommy Bolin. 오죽했으면 아이디를 그의 이름을 땃을까. 그리고 Syd Barrett 그의 음악은 초창기 나에게 충격이었다. 또한 Bill Evans. 마음을 맑게 해준다. 마그마(조하문)를 처음 듣고 한국에 이런 프로그래시브 앨범이 있다는 것에 충격을 먹었다. 그 후로도 한동안.

Pink Floyd, Peter Green, Led Zeppline, MSG, Roy  Buchanan, Grateful Dead, Bob Dylan, Donovan, Dave Mason, Leslie West, 박인수, 신중현, 송창식, 산울림, Jimmi Hendrix, Nina Simone, 이상은. 너무 많다. 아 이정선도. Funkadelic이 빠졌다.

16. 위에 적어주신 음악가 중에 자신에게 있어 특별한 의미가 있는 사람이 있습니까?
- 아이디를 만들어준 Tommy Bolin.

17. 나만의 명곡이 있나요?
- Tommy Bolin의 Wild Dogs. DJ를 하게되면 중간도입부를 시그널로 쓸려고 감추어 두었던 곡.

18. 노래 잘 부르세요?
- 아니오. 음치. 박치.

19. 노래방에 가면 꼭 부르는 곡이 있나요?
- 나훈아

20. 춤은 잘 추시나요?(웃음)
- 몸치.

21. 좋아하는 OST, 또는 음악이 좋다고 생각했던 영화는?
- 당연히 대부. 물론 더 좋은 OST는 많지만 영화가 최고이니.

22. 애니메이션이나 게임곡 중에 좋아하는 곡은?
- 없다.

23. MP3 플레이어가 있나요? 기종과 용량은?
- iPod 1G

24. 가지고 있는 MP3는 몇곡정도 되나요?
- 수천곡

25. 자주 듣는 라디오 프로그램이 있습니까?
- 운전중에만 듣는다. MBC 표준 FM을 습관적으로 듣는다.

26. 음악이 듣고 싶을 때와 듣기 싫을 때는?
- 우울하거나 기쁠때 듣는다.

27. 앞으로 더 들어보고 싶은 음악은?
- 클래식. 예전 선배가 마지막은 클래식이라 말했다. 다른 커버의 곡이 클래식 만큼 다양한 것이 없기때문에 마지막에는 클래식의 오묘함을 느낄 것이라고.

28.음악을 듣기 위해 자주가는 사이트는?
- 별로 없다. 가끔 http://skreemr.com/

29. 쓰고 계신 음악 청취용 유틸리티는?
- 야후가 인수해 망가져버린 musicmatch. 정식으로 구매한 제품인데 아쉽다. 야후가 MS로 인수가 되는 이유가 있다. 좋은 아이템을 인수해 망쳐버리다니..

30.음악에 관한 잡지나 서적을 자주 읽는 편인가?
- 잡지는 거의 없다. 레코드포럼과 MM Jazz도 좋았는데.. 책은 자서전이나 평전을 가끔 본다. 최근은 존레논, 오노요코와 밥딜런 관련 책.

31. 좋아하는 악기는? 특별히 연주할 줄 몰라도 상관없습니다.
- 기타, 피아노, 하몬드 올갠, 색스폰 그리고 하모니카

32. 추천해주고 싶은 곡이 있나요?
- Pink Floyd 의 Shine on your crazy diamonds를 전부 연결해서 20여분 들으면 마음이 편안해지고 존경하는 Syd의 모습이 떠오른다.

33. 기분전환할 때 듣는 음악은?
- 임동창이 음악 감독을 한 장사익 1집. 목소리도 좋지만 임동창의 절도(?)있는 피아노가 일품이다.

34. 지금 핸드폰 벨소리는?
- 알송으로 만든 대부 메인테마.

35. 학창시절 음악성적은? (웃음)
- 기억하고 싶지않다.

36. 음악을 듣는 이유는?
- 밥을 왜 먹냐고 묻는 것과 마찬가지다. 우문에 현답은 없다.

37. 음악이란? (혹은 좋은 음악이란, 나쁜 음악이란)
- 삶이다. 살아가는데 필요한 일부다.


  • BlogIcon 너바나나 2008.12.08 14:18

    대부분 그러듯이 첨엔 달의 어두운면이나 벽 앨범만 듣다가 1집을 듣게 되었는디 무쟈게 다른 맛이 나더라구요. 그래서리 시드가 누군지 알아보고 그랬던 기억이 나구만요. 지는 Astronomy Domine를 좋아하는디 오랜만에 1집 좀 들어봐야겠심다.

    바통을 받아주셔서리 잼나게 잘 읽었구만요. 담엔 좀 더 찐하게 애기할 수 있는 것을 직접 맹글어서 다시 한 번 드립죠. 흐흐~

    • BlogIcon 한방블르스 2008.12.08 14:26 신고

      1집이 또 다른 묘미가 있지요. Syd의 그림자를 벗어나기 위하여 엄청 노력을 하였는데 그럴 수록 더 헤어나지 못하는 것을 느꼈지요. 솔로앨범에는 좀 괴기스럽기 한 모습도 보이지만 핑크의 1집이 가지는 의미는 크다고 보입니다.

      덕분에 다시 한번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늘 감사합니다.

  • BlogIcon LieBe 2008.12.10 22:30

    운전중에만 듣는다. MBC 표준 FM을 습관적으로 듣는다.

    생각해보니...저도 그러네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