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우소

휴 그란트의 노팅힐 서점 사라진다



영화 노팅힐에 나온 서점 <Travel Book Company>가 사라진다. 책장 하나 없어지는 것이 뭐 큰 일은 아니지만 기분이 않좋다. 우리나라의 책방도 없어지는 것이 부지기수이고 남아있는 책방의 갯수를 헤아리는 것이 빠를 수도 있다.

그래도 노팅힐에 나온 서점이 없어진다고 하니 우리동네 서점이 없어진 것과 같은 허전함을 느낀다. 평소에는 잘 가지도 않던 동네 책방이 장사가 안되어 문을 닫는다고 하니 괜히 책이라도 한 권 팔아주어야 할 것 느낌이다.

나의 현실이 아니다. 나부터도 오프라인 서점에서 책을 사지않는다. 볼 뿐이다. 오프라인 서점이 살아남으려면 .... 내가 바라는 미래의 작은 책방도 대책이 되지않고...
누가 뽀족한 묘책을 가진 사람 어디 없나.